•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대한항공이 아시아나항공 주식취득과 관련한 기업결합 신고서를 공정거래위원회에 제출했다.

공정위는 14일 이같이 접수됐다고 밝혔다.

대한항공은 8개 해외 경쟁당국에도 신고서를 제출했다. 미국, 일본, 중국, 유럽연합(EU) 등이다.

공정위의 기업결합 신고서 심사 기간은 이날부터 30일이다. 필요한 경우에는 90일 연장 가능하다. 자료 보정 기간이 포함되면 120일을 넘어설 수도 있다.

공정위 관계자는 “해당 기업결합을 독점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령 등에서 정한 기준과 절차에 따라 면밀히 심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4 18:12:51 수정시간 : 2021/01/14 18:12:51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