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셀트리온 코로나19 항체치료제 렉키로나주.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셀트리온이 개발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항체치료제가 증상 악화를 막고 치료기간을 줄여주는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치료제 투여 용량별로 효과에서는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아 적정 용량을 찾아내는 연구의 필요성이 제기됐다.

엄중식 가천대학교길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지난 13일 대한약학회가 주최한 ‘2021 하이원 신약개발심포지아’에서 셀트리온이 개발 중인 렉키로나주(성분명 레그단비맙, CT-P59)의 글로벌 임상 2상 결과에 대해 발표했다.

임상 결과에 따르면, 셀트리온의 렉키로나주는 경증 또는 중등증 코로나19 환자가 중증으로 악화하는 발생률을 줄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체적으로 경증 및 중등증 환자가 입원치료를 필요로 하는 중증으로 발전하는 발생률에서는 렉키로나주 확정용량(40㎎/㎏) 기준으로 위약군과 비교 시 전체 환자에서 54%, 50세 이상 중등증 환자군에서 68% 감소했다.

환자의 회복 측면에서도 치료제 투약군에서는 5.4일, 위약군 투약군에서는 8.8일로 렉키로나주 투약 시 3일 이상 단축되는 효과를 보였다.

또한 치료제 투약 시 체내 바이러스의 감소 속도가 빨라 위약군 대비 7일 기준 바이러스 농도가 현저하게 낮았으며, 위약군은 10일차 이후에야 치료군의 7일차 바이러스 농도에 도달한 것으로 확인되며 유효성을 입증했다.

엄 교수는 “치료제 사용시 중증 악화를 방지하고 치료기간이 단축되기 때문에 의료기관에는 큰 도움이 될 전망”이라고 평가했다.

◇투여 용량별 효과 차이는 미미…“고민 해볼 필요”

그러나 치료제 투여 용량별로 치료 효과는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셀트리온은 임상 시험 대상자를 렉키로나주 40㎎/㎏ 투여군 101명, 렉키로나주 80㎎/㎏ 투여군 103명, 위약군 103명으로 설정한 뒤 임상에 실시했다.

임상 결과 렉키로나주 확정용량인 ‘40㎎/㎏’ 투여군에서는 치료기간이 5.35일 걸렸으나 용량을 두 배 늘린 ‘80㎎/㎏’ 투여군에서는 치료기간이 6.23일로 나타났다.

특히 중등증 환자의 치료기간을 살펴보면 40㎎/㎏ 투여군 5.73일, 80㎎/㎏ 투여군 7.30일이었고, 임상적 회복을 달성한 환자 수는 40㎎/㎏ 투여군 73.3%, 80㎎/㎏ 투여군 68.5%로 두 치료제 투여군에서 임상적 차이가 크게 확인되지 않았다.

이와 관련해 엄 교수는 “투여 용량별 효과 차이는 없었고 40㎎/㎏ 정도의 용량이면 충분한 효과를 볼 수 있다”며 “더 낮은 용량 투여의 효과도 고민해 볼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애초 임상을 설계할 당시 일반적인 항체치료와 비교해 훨씬 많은 용량의 항체가 코로나 환자들에게 필요할 것이라 예측해 용량을 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4 07:00:14 수정시간 : 2021/01/14 07:00:14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