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롯데제과는 후레쉬민트껌을 3년만에 재출시 한다고 13일 밝혔다.

앞서 롯데제과는 2000년대 들어 자일리톨껌을 비롯해 다양한 제품을 출시하면서 전력 집중을 위해 쥬시후레쉬, 스피아민트는 남겨 놓고 후레시민트는 2017년 생산을 중단했었다.

재탄생한 후레쉬민트는 오랫동안 쌓아온 이미지를 그대로 유지했다. 마니아들의 향수를 고려한 것이다.

후레쉬민트껌의 재탄생 배경에 대해 롯데제과는 “맛과 향수를 잊지 못하는 마니아들의 요청과 최근들어 커피전문점에서 페파민트 차를 즐겨 마시는 고객들의 취향을 고려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쥬시후레쉬, 후레쉬민트, 스피아민트 일명 삼총사 껌은 롯데제과가 1967년 창립한 이후 양평동에 선진국 설비의 껌 공장을 설립하면서 1호로 탄생시킨 제품으로 상징성이 큰 제품이다.

대형껌 삼총사는 1970~1980년대 먹거리가 풍족하지 않던 시절 배고픔을 달래주던 제품으로도 인식되는 등 국민껌의 칭호를 얻기도 했다.

대형껌 삼총사 중에 쥬시후레쉬껌은 노란색 포장에 과일 그림이, 후레쉬민트껌은 녹색 포장에 페파민트 꽃과 잎이, 스피아민트껌은 흰색 포장에 허브꽃과 잎이 디자인 돼 있다.

롯데제과에 따르면 쥬시후레쉬, 스피아민트껌은 매년 각각 40억원 안팎의 매출을 올려 두 제품은 연간 80억원의 매출을 거뒀다.

이번에 후레쉬민트껌의 재출시로 이들 삼총사껌은 연간 100억원 이상의 매출을 올릴 것으로 롯데제과는 기대했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3 17:31:32 수정시간 : 2021/01/13 17:31:32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