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스플로러 플래티넘' 포함, '레인저 와일드트랙', '레인저 랩터', '익스페디션', '브롱코', '네비게이터' 등 총 6종 신차 출시
  • 데이비드 제프리 대표. 사진=포드코리아 미디어 컨퍼런스행사 캡처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데이비드 제프리 포드·링컨코리아 대표가 13일 온라인으로 개최된 ‘2021 포드&링컨 미디어 컨퍼런스’를 통해 “올해 포드·링컨은 브랜드 고유의 차별화된 제품을 제공하기 위해 전체 라인업을 기존보다 20% 늘리겠다”고 말했다.

포드·링컨코리아는 국내 시장에 지난 6일 출시한 '익스플로러 플래티넘'을 포함해 올해 '레인저 와일드트랙', '레인저 랩터', '익스페디션', '브롱코', '네비게이터' 등 총 6종의 신차를 출시할 예정이다.

'뉴 포드 레인저 와일드트랙'과 '레인저 랩터'는 포드의 픽업트럭 모델로 아웃도어 액티비티에 적합한 모델이며, 브롱코의 경우 24년만에 재출시 돼 글로벌 자동차 마니아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브롱코는 레인저 픽업 기반의 사다리 섀시, 오리지널 모델의 상징적 스타일링 등을 갖춘 정통 오프로더다.

  • 2021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 신차. 사진=포드코리아 미디어 컨퍼런스행사 캡처
데이비드 제프리 대표는 “포드에 있어 지난해는 과도기의 한 해로 새롭고 경쟁력 있는 SUV를 국내 시장에 출시했고, 브랜드 인지도 향상을 위해 힘썼다”며 “올해 판매 실적 목표를 구체적으로 밝힐 수는 없지만, 라인업을 확대하는 만큼 좋은 실적을 보일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전기차(EV) 시대에 발맞춰 포드·링컨코리아도 지난해 포드 익스플로러, 링컨 에비에이터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를 출시한 것처럼 아직까지 국내에 출시하지 않은 EV모델의 출시를 검토하겠다”며 “포드는 세계적으로 관심을 받고 있는 EV와 자율주행모빌리티 사업 등의 연구를 위해 115억 달러를 투입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포드코리아는 세그먼트별 다양한 신차 출시와 함께 고객정비·수리 대기시간을 단축시키기 위해 전국적으로 4개 서비스센터를 추가 확장하고, 기존 시설을 리뉴얼한다는 방침이다.

데이비드 제프리 대표는 “올해 포드는 새로운 모습과 높은 제품 경쟁력, 그리고 성숙한 기업문화를 국내 소비자들에게 보여드리는 매우 중요한 해가 될 것”이라며 “특히 새로 출시될 다양한 신차로 고객의 니즈를 충족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좋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는 한 해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주현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3 17:18:42 수정시간 : 2021/01/13 17:18:42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