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플러스 본사 전경. 사진=홈플러스 제공
[데일리한국 이하린 기자] 홈플러스 대전 둔산점을 둘러싼 사측과 노동조합 사이 갈등의 골이 깊어지고 있다. 노조 측이 매입자인 부동산 개발사 미래인으로부터 위로금 명목으로 1억5000만원을 받은 사실이 알려지면서, 회사측은 반대 시위를 하지 않는 조건으로 뒷돈을 받는 건 알박기 행태나 다름없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마트산업노조 홈플러스지부(홈플러스 노조)는 지난 12일 대전시의회에서 미래인과 홈플러스 둔산점 전직원 고용보장을 확약하는 합의서를 체결했다.

합의서에는 둔산점 폐점 이후 새로 건립되는 건물에 대형마트를 입점하고 현재 둔산점 직영 직원 130명 중 법정 정년이 되지 않은 입사희망자 전원을 최우선 고용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또 노조는 직영 직원, 외주 및 협력사 직원, 입점주 등을 위한 보상안에도 합의했다. 이에 따라 둔산점 폐점으로 실직한 직원들에게 착공부터 완공까지 최대 45개월 간 매월 100만원의 생계비가 지원된다.

협력 및 외주업체는 일시금 100만원을, 입점주는 점포당 최대 2500만원을 받는다. 이와 별도로 둔산점 노조 조합원들에게는 1억5000만원의 위로금이 지급된다.

  • 사진=홈플러스노조 제공
이에 대해 홈플러스는 공식 입장을 통해 "사실상 노조판 신종 알박기"라고 비판했다.

사측은 "노조가 대전둔산점 매수자(미래인)와 물밑 접촉해 위로금을 챙긴 것은 점포 매각 반대 시위를 하지 않는 조건으로 뒷돈을 받은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노조는) 대량실업을 막아야한다며 이를 핑계로 수개월째 임단협까지 미뤄왔지만 물밑에서는 매각 후 개발이 '조용히' 성사되도록 돕는 조건으로 뒷돈을 챙겼다"고 지적했다.

특히 이번 위로금은 노조 조합원들끼리만 나눠 가지면서 둔산점 조합원과 비조합원 사이 갈등도 커지고 있다고 사측은 우려를 나타냈다.

홈플러스는 이것이 자칫 법적 문제의 소지가 될 수 있다는 점도 강조했다. "이미 점포 양수도 계약을 마친 매수자를 찾아가 시위로 압박하는 것 자체가 법적 문제의 소지가 있을 수 있다"며 "시위를 포기하는 조건으로 '딜'을 하는 것은 노동조합의 본질과 도덕성을 부정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홈플러스 관계자는 "홈플러스의 노조가 회사도 아닌 다른 데에 가서 고용보장을 쟁취하고 왔다고 하니 당황스럽다"며 "사태를 원만하게 매듭지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미래인은 지난달 홈플러스 대전 둔산점을 3840억원에 매입하고 소유권 이전 신청을 마무리했다.

기자소개 이하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3 11:36:55 수정시간 : 2021/01/13 11:36:5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