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인터파크 제공
[데일리한국 이하린 기자] 인터파크는 이달 초부터 인공지능(AI) 기반의 스타일링 추천 서비스를 새롭게 도입하며 패션 카테고리 강화에 나섰다고 13일 밝혔다.

고객이 패션 아이템 하나를 선택하면 그에 어울릴 만한 상의나 하의, 외투 등을 찾아 추천해주는 서비스로, 기존 유사 상품 정보만 추천받던 방식에서 한발 더 나아갔다.

예를 들어 인터파크에서 모직 A라인 스커트를 하나 선택하면 고객이 택한 스커트와 비슷한 스타일의 상품이 연달아 소개된다. 또 화면 화단에는 모직 스커트에 어울릴 만한 가디건, 코트, 니트 등도 함께 추천된다.

클릭 한번에 다양한 상품이 모두 나열되기 때문에 탐색 부담이 대폭 줄고 고객은 마음에 드는 상품을 고르기만 하면 된다.

앞서 지난해 인터파크는 이미지만으로 고객이 원하는 상품과 가장 유사한 상품을 알아서 찾아주는 서비스를 선보인 바 있다. 이번에 스타일링 추천 기능을 더하면서 쇼핑 편의성을 더욱 높였다.

인터파크의 상품 추천 서비스에 적용된 기술은 수백 만건의 데이터를 학습해 만들어진 딥러닝 알고리즘이 상품 이미지로부터 색상, 브랜드, 모양, 스타일 등 세부 속성을 분류해 결과값을 찾아내는 원리다.

또 방대하게 수집된 데이터를 바탕으로 AI가 트렌디한 스타일링을 판별해 고객이 보고 있는 상품과 어울릴 만한 상품 코디를 제안한다.

인터파크는 이 서비스를 시각적인 요소가 중요한 의류나 패션잡화 분야에 우선 적용했다. 향후 리빙·스포츠·레저 등 적용 범위를 점차 확대할 예정이다.

연내에는 고객의 쇼핑 히스토리를 분석해 취향에 맞는 상품을 제안하는 개인 맞춤형 서비스로 고도화한다는 계획이다.

신수연 인터파크 넥스트커머스랩 이미지AI팀 팀장은 "지난해 유사 상품 추천 서비스 고도화 이후 클릭율과 구매 전환율이 상승하는 등 고객들의 쇼핑 만족도가 올라가고 있다"며 "앞으로도 AI 기술과 서비스적 노하우를 활용해 차별화된 쇼핑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이하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3 09:32:23 수정시간 : 2021/01/13 09:32:23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