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일 온라인 설명회 개최…"정부 부처, 유관기관 협력 최선"
  • 사진=기술보증기금 제공
[데일리한국 정우교 기자] 기술보증기금(이하 기보)은 10대 백신산업 지원 기관과 함께 지난 13일 국내 백신·원부자재 기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명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설명회는 보건복지부와 산업통상자원부가 공동으로 주관하는 10대 유관기관 협의체 협력회의의 부대행사로 진행됐다. 10대 유관기관은 기보를 비롯해 △KOTRA △한국보건산업진흥원 △한국무역보험공사 △한국무역협회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신용보증기금 △산업은행 △중소기업은행 △한국수출입은행 등이다.

이들은 범정부 차원에서 추진 중인 'K-글로벌 백신 허브화 비전·전략'을 수행하기 위해 지난해 11월 각 기관의 사업을 연계하고 협력을 강화하는 내용의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앞서 정부는 같은 해 8월 우리나라의 우수한 바이오의약품 생산역량과 숙련된 인적자원을 바탕으로 글로벌 백신 허브로 도약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이와 함께 △국산 코로나19 백신 신속 개발 △글로벌 생산 협력 확대 △글로벌 백신 허브 기반 신속 구축 등의 전략을 추진하고 있다.

각 기관은 이번 온라인 설명회에서 백신산업 전 주기 지원을 위한 기관의 역할과 목표, 올해 중점 추진사항을 발표했다. 기보, 신용보증기금, 한국산업은행, 중소기업은행, 한국수출입은행은 민간 투자 활성화를 위한 각 기관 특성에 맞는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설명했고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은 백신 개발, 산업 역량을 강화하는 지원사업을 소개했다.

또한 KOTRA, 한국무역협회,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한국무역보험공사는 백신기업의 수출마케팅과 무역보험 지원계획을 안내했다.

김영춘 기보 이사는 "기술력이 우수한 백신·원부자재·장비기업이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하도록 기술개발·사업화 관련 금융·비금융 분야 지원을 강화할 계획이며 이를 위해 정부 부처, 유관기관과 협력해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정우교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2/01/14 14:15:27 수정시간 : 2022/01/14 14:15: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