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금통위 0.25%p 인상... 3%대 높은 물가 상승 압력 부담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혜현 기자]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14일 기준금리를 연 1.0%에서 연 1.25%로 0.25%포인트 인상했다.

이로써 기준금리는 코로나19 팬데믹 이전 수준인 연 1.25%로 회복됐다.

이에 앞서 금통위는 지난해 8월과 11월 두 차례 기준금리 인상을 단행했다.

이번 추가 금리인상은 최근 경기 회복세가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3%대의 높은 물가 상승 압력이 이어지고 미국도 이르면 3월 기준금리 인상에 나설 것으로 예상되는 등 통화정책 정상화 속도가 빨라질 것이라는 점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한은은 지난해 마지막 금통위였던 11월부터 수차례 올 1분기 추가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시사해 왔다.

이주열 한은 총재는 “연 1.0%의 기준금리는 여전히 완화적 수준으로, 경제 상황에 따라 1분기 기준금리 인상을 배제할 필요는 없다고 본다”며 추가 금리인상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기자소개 이혜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2/01/14 09:45:37 수정시간 : 2022/01/14 09:46: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