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대출 수요는 여전…11월 기준 최대 증가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혜현 기자] 최근 금융당국의 강도 높은 대출규제와 금리인상으로 지난달 은행권 가계대출 증가폭이 크게 줄었다.

한국은행이 8일 발표한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11월 말 기준 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1060조9000억원으로 10월 말보다 3조원 증가했다.

증가액은 10월(5조2000억원)보다 2조원 이상 적고, 9월(6조4000억원)과 비교하면 절반 이하 수준이다. 지난 5월(-1.6조원) 이후 6개월 만에 가장 적게 늘었다.

가계대출 증감을 종류별로 보면, 전세자금 대출을 포함한 주택담보대출(잔액 776조9000억원)이 한 달 사이 2조4000억원 불었다. 증가폭은 10월(4조7천억원)의 약 50%에 불과하고, 2018년 2월(1조8000억원) 이후 3년 9개월 내 월간 최소 기록이다.

늘어난 주택담보대출 2조4000억원 가운데 전세자금 대출은 2조원을 차지했다. 전세자금 대출 증가액도 9월(2조5000억원), 10월(2조2000억원)보다 소폭 줄었다.

신용대출을 포함한 기타대출의 경우 한 달 새 5000억원 늘었다. 증가폭이 10월(5000억원)과 비슷하지만, 9월(8000억원)보다는 적다.

한은은 12월에도 주택거래 등의 비수기, 가계대출 관리 노력 등이 이어지는 만큼 일단 연말까지는 현재의 가계대출 증가세 둔화 흐름이 유지될 것으로 전망했다.

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의 가계대출 동향에 따르면 은행과 제2금융권을 포함한 금융권 전체 가계 대출은 지난달 5조9000억원 늘었다. 증가폭이 10월보다 2000억원 줄었다.

대출 종류별로는 주택담보대출이 3조9000억원, 신용대출 등 기타대출이 2조원 불었다.

주택담보대출 증가액은 10월(5조2000억원)보다 1조3000억원 줄었지만, 신용대출 등 기타대출 증가 속도는 오히려 10월(9000억원)보다 빨라졌다. 금융당국은 지난달 말 신한서부티엔디리츠(청약증거금 3조원) 공모주 청약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추정했다.

제2금융권만 따로 보면, 지난달 가계대출은 2조9000억원 증가했다. 증가액이 거의 10월(1조원)의 3배로 불었고, 특히 새마을금고에서만 1조4000600억원이 뛰었다. 이런 급증 탓에 결국 지난달 말 새마을금고는 가계대출을 한시적으로 중단했다.

반면 기업대출은 큰 폭으로 증가하면서 기업의 자금 수요는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의 11월 말 기준 은행 원화대출 잔액은 1068조4000억원으로 10월보다 9조1000억원 늘었다. 월 증가액이 10월(10조3000억원)보다 1조원이상 줄었지만, 11월 기준으로는 2009년 6월 관련 통계 작성 이후 최대 증가 기록이다.

대기업 대출이 일부 기업의 지분투자 등을 위한 대규모 차입에 2조8000억원 증가했다.

중소기업 대출도 개인사업자 대출(2조7000억원)을 포함해 한 달 새 6조4000억원 불었다. 코로나19 금융지원, 시설자금 수요 등의 영향이라는 게 한은의 설명이다.

대기업 대출은 통계 작성 이후 11월 기준으로 최대, 중소기업 대출은 지난해 11월(7조원) 이후 역대 두 번째로 많았다.

여신(대출)이 아닌 은행의 수신 잔액은 11월 말 현재 2113조3000억원으로 10월 말보다 18조2000억원 늘었다.

수신 종류별로는 기업들의 결제성 자금 예치 등으로 수시입출식예금이 9조8000억원 불었고, 일부 은행의 법인자금 유치와 예금금리 상승 등의 영향으로 정기예금도 4조원 증가했다.

자산운용사의 수신은 11월 한 달간 10조8000억원 줄었다.

특히 재정지출을 위한 국고자금 회수 등 때문에 머니마켓펀드(MMF)에서 13조6000억원이 빠져나갔다.

기자소개 이혜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2/08 15:19:56 수정시간 : 2021/12/08 15:19: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