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카카오뱅크 제공
[데일리한국 이혜현 기자] 카카오뱅크는 오는 8일부터 예·적금 금리를 최대 0.40%포인트(p) 올려 적용한다고 7일 밝혔다.

정기예금 금리는 만기에 따라 0.20∼0.40%포인트 오른다. 만기 1년 기준 정기예금 금리는 1.50%에서 1.80%로, 2년 기준은 1.55%에서 1.90%로 오른다.

자유적금의 경우 만기 6개월 상품은 0.20%포인트, 만기 1∼3년 상품은 0.30%포인트 인상된다.

26주 적금 금리는 1.50%에서 0.20%포인트 오른 1.70%로 조정된다. 26주 자동이체 연속 납입에 성공해 우대금리(0.5%포인트)를 적용받으면 연 2.20%다.

'세이프박스'와 계좌 속 잔돈을 모아 최대 10만원까지 자동으로 저축해주는 '저금통'은 각각 0.20%포인트, 0.10%포인트 인상된다.

카카오뱅크 측은 "기준금리 인상에 따라 예·적금 금리를 인상한다"면서 "경쟁력 있는 수신 금리를 제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자소개 이혜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2/07 19:57:18 수정시간 : 2021/12/07 19:57: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