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동 프로젝트 보증 제도…공정위 동반성장 지수 평가에도 반영
  • 공동 프로젝트 보증 운용구조. 사진=신보
[데일리한국 정우교 기자] 신용보증기금(이하 신보)은 현대트랜시스의 '미래 모빌리티 핵심기술 선도 및 수출확대 프로젝트'에 참여한 협력기업에 '공동 프로젝트 보증'을 지원한다고 6일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전기차의 구동시스템인 파워트레인과 친환경 기술을 접목한 미래차 맞춤형 좌석시트의 양산 사업이다. 신보는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중소·중견기업 17개사에 총 377억원 규모의 공동 프로젝트 보증을 지원한다.

미래차 전용 좌석시트 개발의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신보는 산업 환경 변화에 자동차 업계가 안정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정부의 '자동차 부품산업 취약기업 중점지원 대책'에 적극 부응한다는 방침이다.

공동 프로젝트 보증은 대기업 등과 협력기업이 공동으로 추진하는 프로젝트의 사업성을 평가해 신보가 협력기업에 보증을 지원하는 상품이다. 신보에 따르면 이 상품은 개별기업의 재무, 신용 위주로 심사하던 기존 방식에서 벗어나 공동 프로젝트의 혁신성, 성장성 등을 검토해 지원한다. 신용도가 낮거나 재무비율이 취약한 중·저 신용의 협력기업도 보증을 지원받을 수 있다.

또한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협력기업 간 상생협력을 위한 새로운 방안으로 대기업 등이 신보의 공동 프로젝트 보증에 참여할 경우 협력기업을 위한 간접금융지원 제도를 도입한 것으로 인정돼 동반성장지수(공정위 발표) 평가에도 반영된다.

신보 관계자는 "이번 공동 프로젝트는 참여기업 중 중견기업의 비중이 높아지는 등 프로젝트 규모가 확대돼 현재까지 진행된 총 6번의 공동 프로젝트 보증 중 가장 큰 규모로 지원된다"면서 "신보는 향후에도 프로젝트의 원활한 수행을 위해 중소·중견기업을 가리지 않고 프로젝트 기여도가 높은 기업을 중심으로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정우교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2/06 10:14:37 수정시간 : 2021/12/06 10:14: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