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권, '평균 4.5%' 지침 따라 내년 증가율 제출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혜현 기자] 내년 주요 시중은행의 가계대출 여력이 올해보다 더 줄어들 전망이다.

5일 금융권에 따르면 주요 시중은행은 지난달 26일 금융감독원에 내년 가계대출 증가율 관리 목표로 4.5∼5%를 냈다.

금융감독 당국과 은행권의 가계대출 규제가 그 어느 해보다 강했던 올해 연간 목표(5%)보다도 더 낮은 수준이다.

금감원은 지난 달 중순께 은행들에 내년 가계대출 총량 관리 목표 제출을 요청하면서, 내년 은행권의 가계대출 증가율을 평균 4.5% 수준에서 관리할 것이라는 지침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자 올해 가계대출 증가율이 상대적으로 높았던 일부 시중은행은 당국이 제시한 평균 수준(4.5%)에 맞춰 내년 목표를 제시했고, 올해 증가율이 높지 않은 것으로 자체 판단한 일부 은행의 경우 약 5%의 목표를 써냈다.

예년의 사례로 미뤄 당국은 은행의 연중 가계대출 관리 계획과 목표를 확인한 뒤, 의견을 전달하고 향후 은행들과 조율 과정을 거칠 것으로 보인다.

은행권은 각 은행의 올해 가계대출 증가율 관리 실적을 바탕으로 당국이 개별은행의 목표를 페널티(벌칙) 성격으로 깎거나 혜택 성격으로 다소 높여 결국 은행권 평균 증가율 목표를 4.5%에 맞출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5대 시중은행의 올해 가계대출 관리 상황을 보면, 우선 전체 가계대출 증가율(작년 12월 말 대비)은 11월 말 현재 △KB국민은행 5.43% △신한은행 6.30% △하나은행 4.70% △우리은행 5.40% △NH농협은행 7.10% 수준이다.

연초 목표 5%를 모두 넘어섰지만, '4분기 신규 전세자금대출은 총량관리 대상에서 제외한다'는 당국의 후속 방침을 적용하면 증가율이 낮아진다. 4분기 신규 전세대출을 뺀 각 은행의 증가율은 △KB국민은행 4.35% △신한은행 4.10% △하나은행 3.90% △우리은행 3.80% △NH농협은행 6.90%로 집계됐다.

기자소개 이혜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2/05 10:07:49 수정시간 : 2021/12/05 10:07: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