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신한은행
[데일리한국 이혜현 기자] 신한은행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최 ‘2021 디지털 대전환 엑스포’에참가해 메타버스 기반 플랫폼 구축에 앞서 파일럿 서비스를 시행한다고 26일 밝혔다.

신한은행은 11월 25일부터 28일까지 킨텍스에서 진행되는 엑스포 주제 중 디지털 메타버스 박람회에서 신한 SOL 베이스볼 파크, 신한 메타버스 컨퍼런스 홀, GS25 X 신한 스토어를 소개하고 금융체험 서비스를 선보인다.

신한 SOL 베이스볼 파크는 메타버스 야구장에서 배트, 글러브 등 아이템을 모아 점수를 획득해 박람회에서 실제 경품 수령이 가능하도록 구성했다.

신한 메타버스 컨퍼런스 홀은 메타버스 안에서 대내외 행사 및 강연을 진행 할 수 있는 공간으로 은행 영업점의 미래상을 담은 디지로그 브랜치 등 다양한 영상 시청이 가능하다. GS25 X 신한 스토어는 신한은행 편의점 혁신점포를 메타버스 공간에 구현해 향후 메타버스 플랫폼에 입점하게 될 편의점 공간을 미리 볼 수 있도록 제작했다.

또 신한은행은 메타버스 플랫폼 체험 행사 기념 이벤트로 신한 메타버스 체험 사진 및 해시태크를 작성해 본인 SNS에 업로드한 고객을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경품을 제공한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은행권 최초로 신한은행이 자체적으로 구축하고 있는 메타버스 플랫폼의 일부를 사전에 체험할 수 있도록 이번 엑스포에 참가했고 향후 고객들의 의견을 수렴해 실제 메타버스 서비스에 반영 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신한은행은 은행권 최초로 자체 메타버스 플랫폼을 구축 중이며 최근 신한 퓨처스랩 선발업체인 핏펀즈와 다양한 프로젝트를 통해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기자소개 이혜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1/26 11:36:47 수정시간 : 2021/11/26 11:36: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