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토스뱅크
[데일리한국 이혜현 기자] 토스뱅크가 입사 1주년을 맞은 사내 임직원에게 주식매수선택권(스톡옵션)을 부여했다.

토스뱅크는 25일 주주총회를 열고 임직원 30명에게 스톡옵션 60만주를 부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스톡옵션 행사가는 주당 5000원(액면가)이다.

토스뱅크는 전문성을 갖춘 우수 인력을 확보하고, 주주와 임직원이 사업 성장의 과실을 함께 나누겠다는 취지에서 스톡옵션을 실행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토스뱅크 주정명 CRO(리스크 담당 최고책임자), 최승락 CCO(소비자 담당 최고책임자) 등을 포함한 대상 임직원에게 인당 2만주씩 부여된다.

대상 임직원은 스톡옵션을 부여받은 날로부터 2년 뒤인 2023년 11월30일부터 이를 행사할 수 있다.

앞서 토스뱅크는 은행 설립에 기여한 임직원을 대상으로 주식 보상 시스템을 도입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토스뱅크는 지난 7월에도 홍민택 대표를 포함한 임직원 30명에게 68만주를 부여했다.

기자소개 이혜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1/25 16:17:36 수정시간 : 2021/11/25 16:17: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