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업계 간담회서 "금융산업 변화에 디지털 전환으로 미래 경쟁력 고민해야”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혜현 기자] 고승범 금융위원회 위원장 취임 후 처음 열린 은행업계 간담회에서 디지털 금융전환을 위한 제도적 여건 조성과 부동산에 국한된 투자자문업 문호 개방 등 은행 산업의 발전 방향과 주요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28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고 위원장은 은행들이 다양한 금융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디지털 유니버설 뱅크를 위한 제도적 여건을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또 빅테크와 경쟁에서 수세에 몰리던 은행들에게 투자 자문업 개방을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내비쳐 금융사들의 플랫폼 전략이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고 위원장은 “경제와 산업 전반에 디지털 전환이 이뤄져 은행 등 금융 산업도 큰 변화를 경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빅테크 플랫폼의 금융 진출 확대로 경쟁 구도가 변하고 있어 은행업의 미래와 경쟁력 확보를 고민해야 할 시점으로 은행의 디지털 전환을 위한 변화를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이병윤 금융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은행의 디지털 역량 강화를 위해 데이터 활용도 제고 기반 마련과 유연한 부수 업무 허용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김학수 금융결제원 원장은 은행 업무를 주요 기능별로 구분하고 기능별로 스몰 라이선스 체계 도입을 건의했다.

김광수 은행연합회 회장은 은행권이 지속가능한 경쟁력을 갖춘 디지털 유니버설 뱅크로 성장할 수 있도록 금융당국의 제도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고 위원장은 “금융 그룹이 하나의 슈퍼 앱을 통해 은행·보험·증권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디지털 유니버설 뱅크가 가능하도록 제도적 여건을 조성하고 망 분리 합리화, 금융·비금융 정보공유 활성화를 검토하는 한편 은행의 디지털 신사업 투자를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라고 설명했다.

금융당국은 변화된 환경에 맞춰 비즈니스 모델을 혁신할 수 있도록 은행의 겸영·부수 업무를 적극 확대해 은행이 종합재산관리자의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신탁업 제도를 개선할 방침이다.

고 위원장은 “신탁업 제도를 개선해 부동산에 제한돼 있던 투자자문업을 은행에 개방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한편 플랫폼 사업 등에 대해 사업 성과와 환경변화 등을 살펴보고 은행의 부수 업무를 합리적인 수준으로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금융사와 빅테크 간 공정한 경쟁에 기반한 금융 혁신도 강조했다.

고 위원장은 “금융혁신 과정에서 정부는 금융권과 빅테크 간 불합리한 규제 차익이 발생하지 않는 공정한 경쟁 환경을 만들기 위해 노력해 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는 김종민 금융감독원 부원장을 포함해 신한은행장, 국민은행장, 하나은행장, 농협은행장, 대구은행장, 케이뱅크 대표, 은행연합회장, 금융결제원장 등이 참석했다.

기자소개 이혜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28 15:55:54 수정시간 : 2021/10/28 15:55: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