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프라핏자산운용 등 자산운용사들이 무더기로 규정을 어기고 상품 등을 운영하다 금융감독원의 제재를 받았다.

28일 금융감독원은 최근 프라핏자산운용에 대해 기관주의, 과태료 8000만원을 부과했다. 프라핏자산운용의 임원 1명은 주의, 퇴직자 위법 및 부당사항으로도 1명이 지적받았다.

프라핏자산운용은 집합투자업자가 투자자의 요청으로 집합투자재산을 운용해서는 안되는데도 전문투자형 사모투자신탁을 운용하는 과정에서 투자자의 요청 등으로 상품을 편입해 집합투자재산을 운용하다 적발됐다.

람다자산운용은 펀드 운용본부가 수집한 정보를 모닝미팅에서 운용담당자와 공유하고, 펀드 운용본부가 수집한 정보를 이용해 금융투자상품을 매수했다가 전직 임원 1명이 주의 상당의 제재를 받았다.

머스트자산운용은 집합투자업자는 신용평가업자로부터 최상위등급 등 신용등급을 받지 않은 채권을 인수한 날로부터 3개월 이내에 집합투자재산으로 매수해서는 안 되는데도 A채권을 장내 매수했다가 임원 1명이 주의를 받았다.

밸류시스템자산운용은 B사의 의결권 있는 발행주식 21%를 금융위원회 승인 없이 취득해 주주총회에서 의결권을 행사했다가 과태료 1600만원을 부과받았다. 쿼드자산운용도 C사의 의결권 있는 발행주식 100%를 금융위원회 승인 없이 취득한 뒤 주총에서 의결권을 행사했다가 과태료 1600만원을 부과받고 임원 1명이 주의를 받았다.

코람코자산운용은 집합투자재산평가위원회에서 의결한 방식과 달리 편입된 해외수익증권의 가치를 잘못 평가해 직원 1명을 자율적으로 처리하라고 통보받았다.

기자소개 이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28 09:22:59 수정시간 : 2021/10/28 09:22: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