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카카오페이의 공모주 일반 청약 첫 날 모인 청약 증거금은 2조원을 넘었다.

26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삼성증권, 대신증권, 한국투자증권, 신한금융투자 등 4개사가 전날 오후 10시까지 일반 투자자 대상 공모 청약을 진행한 결과 청약 건수가 84만9094건으로 집계됐다.

청약 주식 수 기준 경쟁률은 10.69대 1이다. 카카오페이는 일반 청약자 몫 공모주 물량을 100% 균등 배정하기로 해 청약자들은 전날 기준으로 5.01주를 받을 수 있다.

하루 몰린 청약 증거금은 2조442억1770만원이었다.

배정 물량이 가장 많은 삼성증권에 1조113억5655만원이 몰렸다. 이어 한국투자증권 7310억7450만원, 대신증권 1712억8845만원, 신한금융투자 1304억9820만원 순이다. 증권사별 배정 물량은 삼성증권 230만주, 대신증권 106만주, 한국투자증권 70만주, 신한금융투자 17만주 등 순으로 많다.

청약 첫 날 증권사별 경쟁률은 한국투자증권 22.94대 1, 신한금융투자 16.38대 1, 삼성증권 9.76대 1, 대신증권 3.58대 1로 집계됐다.

이에 따른 예상 균등 물량은 대신증권 9.96주, 삼성증권 5.87주, 신한금융투자 3.4주, 한국투자증권 2.38주 등으로 많다. .

카카오페이는 이날 오후 4시까지 일반 청약을 받고, 다음 달 3일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한다.

기자소개 이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26 09:34:49 수정시간 : 2021/10/26 09:34: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