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자·비이자익, 자산건전성 안정적 시현
[데일리한국 정우교 기자] 우리금융그룹은 3분기 누적 순이익 2조1983억원을 기록했다고 25일 밝혔다. 3분기 순이익은 7786억원으로 지주사 전환 이후 분기 기준 최대 실적을 전분기에 이어 재차 갱신했다.

우리금융에 따르면 이자이익, 비이자이익을 합한 순영업수익은 3분기 누적 6조1804억원을 기록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0.6% 불어났다. 이중 이자이익은 중소기업 중심의 대출성장, 핵심 저비용성 예금의 증가로 수익구조가 개선되며 5조885억원으로 나타났다.

또한 비이자이익은 전년동기대비 57.2% 늘어난 1조919억원을 시현했다. 자회사 편입 효과뿐만 아니라 CIB 역량 강화에 따른 IB 손익과 신탁 관련 수수료 등 핵심 수수료 이익의 증가에 기인했다는 것이 우리금융 측 설명이다.

자산건전성도 안정적인 모습을 보이면서 고정이하여신(NPL) 비율 0.31%, 연체율 0.24를 기록했다. 우량자산비율과 NPL커버리지비율도 각각 89.2%, 177.5%를 기록했다.

이와 함께 그룹의 판매관리비용률은 지난해 3분기(52.5%)와 비교해 7.3%포인트 감소한 45.2%를 기록했다.

우리금융그룹 관계자는 "3분기 들어 NIM 개선세는 일시 정체됐으나 이자이익과 비이자이익의 고른 성장과 적극적인 대손비용 관리 등으로 3분기만에 2조원을 초과하는 역대 최대 실적을 거양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코로나 극복으로 경기회복이 본격화되고 예보 잔여지분 매각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될 경우 우리금융그룹의 기업가치는 더욱 상승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주요 자회사별 연결 순이익은 우리은행이 1조9867억원, 우리카드 1746억원, 우리금융캐피탈 1287억원, 우리종합금융 665억원으로 나타났다.

기자소개 정우교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25 16:34:15 수정시간 : 2021/10/25 16:34: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