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캠페인이 환경보호와 취약계층에 도움되길”
  • 동양생명 ‘2021 의류 리사이클링’ 캠페인 진행/제공=동양생명
[데일리한국 박재찬 기자]동양생명이 의류지원 비영리단체인 ‘옷캔’과 함께 ‘2021 의류 리사이클링’ 캠페인을 진행했다.

동양생명 임직원과 FC들은 지난 한 달간 평소 자주 착용하지 않는 의류, 모자, 신발 등의 의복 관련 품목을 모아 150 여개의 박스(물품 1900여 점)를 옷캔에 기부했다.

이와 더불어 동양생명은 박스당 1만 원의 기부금을 적립, 150만원 상당의 성금도 전달했다. 기부 물품과 성금은 옷캔을 통해 국내 및 제3세계국가의 취약계층 지원에 활용될 예정이다.

동양생명 관계자는 “옷을 처분할 때에도 이산화탄소가 발생하는데 이번 캠페인이 환경 문제 해결은 물론 어려움을 겪는 이웃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동양생명은 ‘고객 건강과 행복을 지키는 수호천사’라는 미션 아래 올 한해 소아암 인식 개선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으며, 이 외에도 소아암 환아를 위한 의료비·장학금 지원, 독거노인 어르신들의 정서적 안정을 위한 꽃화분 전달, 코로나19 확진자 중 무증상자와 경증환자들을 위한 생활치료센터 지원 등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다.

기자소개 박재찬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20 10:17:26 수정시간 : 2021/10/20 10:28: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