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의 인생 파트너로 ‘더 나은 사회’ 위한 책임 의식 강화
  • AXA Learning Week on Climate/제공=AXA손해보험
[데일리한국 박재찬 기자]AXA손해보험(이하 악사손보)은 올해 ‘AXA Learning Week’의 주제로 현재 인류에게 가장 중요한 이슈 중 하나인 기후변화 교육 프로그램을 실시한다고 19일 밝혔다.

기욤 미라보 AXA손해보험 대표는 “기후 환경은 악사의 전략계획인 ‘Driving Progress 2023’의 5대 축 중 하나로, 지속가능한 사회 구축과 ESG 경영을 위한 최우선 과제이다”며 “이번 러닝 위크를 통해 임직원들의 기후변화 인식은 물론 고객의 인생 파트너로서 더 나은 사회를 만들기 위한 책임 의식을 더욱 고취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올해 4회째를 맞이한 ‘AXA Learning Week’는 전 세계 AXA 그룹 임직원 16만 명이 참여하는 연례 교육 프로그램이다.

이번 프로그램은 ▲과학적 측면의 기후변화 이해 ▲기후 변화가 보험 비즈니스에 미치는 영향 ▲악사손보의 기후변화 대처 방안 등을 주제로 한 영상으로 구성, 임직원들의 기후변화에 대한 인식과 경각심을 제고하고 이를 대처할 ESG 비즈니스 방안을 함께 고안하는 것이 목적이다. 악사손보는 자체 온라인 교육 플랫폼을 통해 10월부터 두 달간 기후변화 관련 다양한 교육 영상 및 이벤트를 임직원에게 제공할 예정이다.

AXA그룹은 2050년까지 투자 포트폴리오의 모든 배출량을 탄소 중립으로 만드는 데 전념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따라 2017년 새로운 석탄 채굴 사업 및 오일샌드 인수 중단 선언을 비롯해 탄소 중립의 단계적 실현을 위한 2025년까지의 목표 발표 등 기후변화 인식의 중요성을 널리 알리고 있다.

또 악사손보 세계 환경의 날을 기념해 자원 재순환을 중심으로 한 임직원 기부 캠페인, 기업 내부 운영 시스템 개선을 바탕으로 한 탄소 절감 계획 등을 꾸준히 실천 중이다. 최근에는 반려나무 기부 캠페인, AXA그룹이 전사적으로 실시한 ‘플로깅(plogging)’에도 참여해 환경 보전을 위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기자소개 박재찬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19 09:26:04 수정시간 : 2021/10/19 09:26: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