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분기 신용위험지수 20…전분기보다 10포인트↑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혜현 기자] 4분기 가계의 신용 리스크가 더 커진다는 전망이 나오며, 시중은행들의 대출한파 기조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18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금융기관 대출행태 서베이 결과에 따르면, 국내 은행이 예상한 4분기 신용위험지수는 20으로, 3분기(10)보다 10포인트 높아졌다.

시중은행들은 금융당국의 가계대출 규제 움직임 등의 영향으로 3분기에 이어 4분기에도 가계대출을 더 깐깐하게 운용할 전망이다.

한은은 신용위험, 금융기관 대출태도, 대출수요에 대한 응답(크게 완화·증가-다소 완화·증가-변화 없음-다소 강화·감소-크게 강화·감소)을 가중 평균해 100과 -100 사이 지수를 산출한다.

지수가 양(+)이면 완화 또는 증가라고 답한 금융기관 수가 강화 또는 감소보다 많다는 의미다.

신용위험지수 변화를 대출 주체별로 보면, 특히 가계의 지수가 3분기 6에서 4분기 18로 12포인트나 뛰었다.

중소기업(24→21) 신용위험지수는 약간 낮아졌지만, 신용위험이 증가할 것이라는 응답이 여전히 더 많았다.

한은은 가계 신용위험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취약차주 소득개선 지연 우려, 대출금리 상승 등에 따라 3분기보다 큰 폭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중소기업의 경우도 일부 취약업종, 영세 자영업자를 중심으로 상환 능력 회복이 지연되면 신용위험 증가세는 이어질 것이라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대기업(0→3)의 신용위험 지수도 최근 대내외 경제 여건 불확실성 등의 영향으로 소폭 상승했다.

4분기 은행의 대출태도 지수(-12)는 3분기(-15)보다 3포인트 높아졌다. 하지만 여전히 음(-)의 값으로, 4분기에 대출 심사조건을 강화하거나 대출 한도를 낮추는 등의 방식으로 대출을 조이겠다고 대답한 은행이 완화하겠다고 대답한 은행보다 여전히 더 많다는 뜻이다.

대출 주체별로는 가계 주택대출(-15)과 가계 일반대출(-32)이 모두 마이너스(-)였다. 다만 3분기와 비교하면 가계 주택대출은 20포인트 오르고, 가계 일반대출은 3포인트 떨어졌다.

기자소개 이혜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18 16:29:08 수정시간 : 2021/10/18 16:29: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