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시덕 대표 “보안위협, 개인정보 침해 대응역량 키우겠다”
  • 사진=후오비코리아
[데일리한국 정우교 기자] 후오비코리아는 지난 13일 전 임직원을 대상으로 '2021년 제3차 정보보안·개인정보보호 교육'을 실시했다고 14일 밝혔다.

분기별로 실시하는 이번 교육은 개인정보 접근·처리 특성에 따라 부서별로 내용을 분류·교육했다. 각각 △서비스 개발·기획 △정보보안 △홍보·마케팅 △고객응대 △자금세탁방지 △재무 △인사 등으로 나눠 실시했다.

교육은 개인정보의 개념, 거래소 내 개인정보 취급 관리, 개인메일로 업무자료 송·수신 금지 등을 중심으로 전개됐으며 부서별 개인정보관리와 내부 보안정책 준수에 초점을 맞췄다. 이와 관련 후오비코리아는 정보보호관리체계(ISMS), 국제표준 정보보호 인증 ISO27001을 매년 갱신하고 있으며 매년 보안에 대한 관리수준을 개선하고 있다.

후오비 개인정보보호 담당자는 "최근 블록체인 업계 내 해킹 문제가 이슈화되면서 개인정보의 안전한 처리와 관리수준 향상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어 임직원의 개인정보보호 교육 참여도가 높다"면서 "개인정보 보호책임자(CPO)가 부서별 개인정보 처리방침과 내부관리계획 수립·이행을 점검해 거래소 내 개인정보의 안전한 이용·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시덕 후오비코리아 대표는 "가상자산사업자로서 법규 준수와 정보보안, 개인정보보호 책무 이행에 앞장서고자 임직원의 보안의식 함양과 사내 보안문화 정착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강력한 보안체계를 바탕으로 고객 자산을 안전하게 보호하고 보안위협과 개인정보 침해에 대응하는 역량을 키우는데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정우교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14 08:55:42 수정시간 : 2021/10/14 08:55: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