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 관련 자금수요 오름세 계속…9월 주담대 5.7조·전세대출 2.5조 늘어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혜현 기자] 금융당국이 가계대출 문턱 높이기에 공을 들이고 있음에도 주택 관련 자금 수요가 끊이지 않으면서 9월에도 은행권의 가계대출이 한달새 무려 6조5000억원 늘었다.

한국은행이 13일 발표한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9월 말 기준 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1052조7000억원으로 8월말보다 6조5000억원 증가했다.

증가 폭이 앞선 4월(16조2000억원)이나 7월(9조7000억원)보다는 작지만, 직전 8월(6조1000억원)과 비교하면 오히려 커졌다.

앞서 7월부터 차주별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관리가 본격적으로 실행됐고, 은행들도 각종 대출 상품의 한도를 크게 줄이고 금리를 높이는 등 대출 총량 관리에 들어갔지만 뚜렷한 효과는 없는 셈이다.

가계대출 증감을 종류별로 보면, 전세자금 대출을 포함한 주택담보대출(잔액 769조8000억원)이 한 달 사이 5조7000억원 불었다. 증가 규모가 8월(5조8000억원)과 비슷한 수준이다.

늘어난 주택담보대출 5조7000억원 가운데 전세자금 대출은 2조5000억원을 차지했다. 전세자금 대출 증가액은 7월(2조8000억원), 8월(2조8000억원)보다 소폭 줄었다.

신용대출을 포함한 기타대출의 경우 한 달 새 8000억원 늘었다.

일시적 감소 요인(HK이노엔 공모 청약 증거금 반환)의 영향을 받은 8월(3000억원)과 비교하면 증가 폭이 커졌지만, 7월(3조6000억원)보다는 크게 줄었다.

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의 가계대출 동향에 따르면 은행과 제2금융권을 포함한 금융권 전체 가계대출도 지난달 7조8000억원 늘었다. 증가 폭이 8월(8조6000억원)보다 8000억원 줄었지만, 당국의 규제 노력에 비해 차이가 크지 않다.

대출 종류별로는 전세대출을 포함한 주택담보대출이 6조7000억원, 신용대출 등 기타대출이 1조1000억원 각각 증가했다. 전세대출은 9월에도 2조5000억원이나 불었다.

기업의 9월 말 기준 은행 원화대출 잔액은 1049조원으로 8월보다 7조7000억원 늘었다. 월 증가액이 8월(7조9000억원)보다 줄었지만, 9월 기준으로는 2009년 6월 관련 통계 작성 이후 최대 증가 기록이다.

중소기업 대출이 개인사업자 대출(3조5000억원)을 포함해 한 달 새 7조4000억원 불었다. 중소기업, 개인사업자 대출 증가액 모두 9월 기준으로는 역대 가장 많았다.

반면 대기업의 은행 대출은 한 달 새 3000억원 늘어나는 데 그쳤다.

은행의 수신 잔액은 9월 말 현재 2075조6000억원으로 8월 말보다 18조2000억원 늘었다.

하지만 자산운용사의 수신은 9월 한 달간 2조5000억원 줄었다. 특히 분기말 은행들이 자기자본비율 관리를 위해 환매에 나서면서 머니마켓펀드(MMF)가 9조원 급감했다.

기자소개 이혜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13 16:12:22 수정시간 : 2021/10/13 16:12: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