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최근 5년간 상장사 등 기업들의 당기 손익이나 자기자본을 왜곡하는 등 회계처리 기준 위반이 크게 늘어났다.

금융감독원은 2016년부터 지난 6월까지 상장사 등 총 229개사의 재무제표를 심사하고 감리해 이들 기업의 90.8%인 208개사의 회계처리 기준 위반 사항을 적발했다고 13일 밝혔다.

이 가운데 고의로 위반한 업체가 44개사였으며 중과실이 59개사, 과실이 105개사였다.

특히, 당기손익 또는 자기자본의 왜곡을 초래하는 중요한 위반을 한 업체는 208개사 중 172개사로 위반 지적을 받은 업체의 82.7%에 달했다.

위반 유형별로는 대손충당금, 매출·매출 원가, 무형 자산, 파생상품, 유형자산, 재고자산 순으로 지적을 많이 받았다.

금감원은 최근 5년간 위반이 확인된 업체 208개사 중 202개사 그리고 151개사의 감사인을 조치했다. 이 가운데 63개사는 총 332억9000만원의 과징금, 13개사는 총 4억4000만원의 과태료를 통보받았다.

35개사 관계자는 검찰에 고발 통보됐으며 45개사 임원은 해임이 권고됐다.

금감원은 "신고 채널 다변화 등 회계 부정 제보 활성화 노력을 지속하고 다른 기관과 정보 공유를 확대하는 등 회계 부정 정보 수집 활동을 강화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이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13 14:51:42 수정시간 : 2021/10/13 14:51: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