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코스닥 급락 8거래일간 매도물량 받아내기 허덕
  • 증시가 급격히 출렁이기 시작한 지난달 말 이후 2조원이 넘는 외국인 자금이 빠져나가고 있는 가운데, 동학개미들이 이같은 매도물량을 받아내는데 힘이 부치는 모습이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윤희기자] 코로나19 이후 국내 증시 하단을 떠받치던 ‘동학 개미’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증시가 급격히 출렁이기 시작한 지난달 말 이후 2조원이 넘는 외국인 자금이 빠져나가고 있는 가운데, 이같은 매도물량을 받아내는데 힘이 부치는 모습이다.

11일 연합뉴스와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피가 1% 넘게 급락하기 시작한 지난달 28일부터 지난 8일까지 8거래일간 외국인은 국내 증시에서 2조844억원어치(유가증권시장 1조9758억원·코스닥시장 1087억원)를 순매도했다. 이 기간 코스피와 코스닥지수는 각각 5.66%, 7.90% 하락했다.

9월 한 달로 놓고 보면 외국인은 국내 증시에서 1조103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팔자 행진을 멈추고 5개월 만에 월간 순매수를 보이며 돌아오는 듯했던 외국인이 지난 28일부터 다시 매도세로 돌아선 것이다.

외국인은 지난 8거래일간 삼성전자를 9816억원어치 순매도했다. 기관(7409억원) 매도세까지 더해지며 삼성전자 주가는 7.98% 급락했다.

외국인은 또 삼성전자우(3033억원·-7.92%), 카카오(1206억원·-2.08%), 삼성SDI(1050억원·-6.67%), SK하이닉스(841억원·-10.05%)도 대거 내다 팔았다.

공급망 불안과 인플레이션 우려, 미국 부채한도 협상 불확실성, 중국 헝다그룹 사태 등 겹겹이 쌓인 대외 악재로 위험 기피 현상이 발생해 신흥국 증시에서 외국인 투자금이 대거 빠져나간 것이다.

여기에 지난해부터 외국인 투매를 고스란히 받아내며 증시 하단을 떠받치던 동학 개미들도 최근 하락장에서는 힘이 빠진 모습이다.

코스피가 사흘 연속 1%대 하락을 멈추고 반등한 지난 7일 개인은 9384억원어치 순매도했다. 연초 외국인이 매도 행진을 이어갈 때 하루 2조∼3조원까지 순매수하며 매물을 고스란히 받아내던 것과 대비된다.

이달 개인 하루 평균 순매수 금액도 1914억원으로 지난 1월(1조2935억원)보다 크게 줄었다.

하인환 KB증권 연구원은 “최근 증시 조정은 매크로 관점에서 이해되지만, 수급상으로 보더라도 기대감이 부재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원화 약세와 함께 외국인이 다시 매도세를 확대했고, 거기에 더해 최근 금융당국이 증권사들에 신용공여 한도 관리를 주문했다는 소식은 개인 수급에도 영향을 줄 수 있는 이슈였다”고 설명했다.

하 연구원은 “외국인의 경우 외환시장의 안정이 절대적으로 필요한 상황이며, 연말로 갈수록 외환시장 안정과 함께 매도세가 일단락될 것으로 판단한다”고 덧붙였다.

기자소개 이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11 11:34:54 수정시간 : 2021/10/11 11:38: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