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지코인 주춤한 틈타 ‘널뛰기 머니게임’...시가총액 12조원 돌파
  • 테슬라 최고경영자 일론 머스크가 자신이 입양한 시바견 사진을 트위터에 올리자 도지코인의 아류인 ‘시바이누’의 가격이 한때 400%까지 올랐다. 사진=일론 머스크 트위터 캡처
[데일리한국 정우교 기자] “제가 입양한 시바견 사진이에요.”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자신이 입양한 시바견 사진을 트위터에 올렸더니 400%까지 오른 가상화폐가 나왔다. 일부 투자자들은 이 트윗을 재료로 삼아 적극적인 매수에 뛰어들었고 지난주 한때 400% 폭등했다.

머스크의 트윗으로 급등락을 반복했던 도지코인에 이어 새로운 머니게임 코인으로 등장한 것은 바로 ‘시바이누’. 도지코인 아류인 시바이누 역시 머스크의 트윗 하나에 한때 최초 거래 가격 대비 400% 폭등했고 이후 급등락을 반복하는 널뛰기 패턴을 보이고 있다.

11일 연합뉴스와 미국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베이스 등에 따르면 존재감이 미미했던 알트코인(비트코인을 제외한 가상화폐) 중 하나인 시바이누는 현재 가상화폐 시가총액 21위로 올라섰다. 시바이누 시총은 미국 서부 시간 기준 10일 오후 5시 현재 104억 달러(12조4000억원)에 달한다.

시바이누는 지난해 도지코인을 모방해서 만들어진 블록체인 기반의 가상화폐다. 도지코인 마스코트인 시바견을 따라 코인 명칭도 시바이누(犬)로 달았다.

다만 시바이누를 적극적으로 매수하는 사람들은 도지코인을 뛰어넘겠다는 목표를 내걸고 이 코인에 ‘도지코인 킬러’라는 별칭을 붙였다.

특히 머스크 트윗에 한때 급상승했던 도지코인이 주춤해지자 시바이누는 가상화폐 매수자들 사이에서 더 주목을 받았다. 새로운 투자 대체재로 급부상한 것이다.

하지만 도지코인처럼 내재가치가 불확실한 시바이누도 머스크 트윗을 가격 상승의 동력으로 활용했다.

머스크는 지난 4일 자신이 입양한 시바견 사진을 트위터에 올렸다. 이후 가상화폐 일부 투자자들은 이 트윗을 재료로 삼아 시바이누 매수에 뛰어들었고 지난주 한때 400% 폭등했다.

작년 최초 가격 0.000007달러로 거래를 시작했던 시바이누가 지난 7일 최고치인 0.000035달러에 도달한 것이다.

가격 급등에 흥분한 시바이누 옹호자들은 거래 활성화를 위한 청원 운동에 나섰다. 이들은 청원 사이트 ‘체인지’를 통해 미국 온라인 증권사 로빈후드의 가상화폐 거래 종목에 시바이누를 추가해달라고 요청했고 애플, 페이팔, 맥도날드를 상대로 시바이누를 결제 수단으로 허용해달라는 서명 운동도 벌였다.

하지만 경제 매체 포춘은 도지코인 등 개를 테마로 한 각종 알트코인이 그랬던 것처럼 시바이누도 지속적인 가격 상승을 담보할 수 없다고 경고했다.

시바이누 발행량이 천문학적 숫자인 1000조 개에 달하기 때문에 가격 상승에 걸림돌이 될 수밖에 없다는 분석이라고 경제 매체 마켓 인사이더는 전했다.

시바이누 가격은 지난주 이후 급등락을 이어가며 현재 최고점 대비 26% 하락한 0.000026달러에 거래 중이다.

기자소개 정우교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11 11:01:18 수정시간 : 2021/10/11 11:1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