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치정보 AI분석 통한 빠르고 정확한 출동서비스 지원
출동요원 현장완결 지원으로 업무효율 증대 기대
  • 긴급·현장출동 모바일 시스템 ‘프로미카’ 전면 재구축/제공=DB손해보험
[데일리한국 박재찬 기자] DB손해보험은 모바일 전문 개발업체인 블루칩씨앤에스(주)와 협력하여 사고 발생 시 현장에서 신속하고 정확한 서비스가 이뤄질 수 있는 모바일 프로미카 시스템을 새롭게 재구축하였다고 29일 밝혔다.

주요 내용으로는 먼저 업계 최초로 출동요원의 위치 정보를 AI 분석을 통해 사고발생 지역을 세분화, 정교화해 출동요원이 고객의 사고 발생 위치로 보다 빠르고 정확하게 출동할 수 있게 했고, 출동요원에게 사고 발생 위치 주변 협력업체의 위치 정보를 제공해 고객안내에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또 특정지역에 재해가 발생했을 때 신속한 조치가 될 수 있도록 긴급 배당서비스를 도입, 경쟁사보다 발 빠른 조치가 가능하도록해 고객에게 신속한 출동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했다.

긴급 배당서비스란 재해지역 인근 출동요원 외 협력업체를 대상으로 모바일 프로미카 시스템을 통해 출동 지연 및 누락이 없도록 지원하는 서비스다.

여기에 출동완료 후 보다 쉽고 편하게 조회 및 입력 가이드를 제시할 수 있게 함으로써 업무 실수 및 착오방지 기능을 지원해 현장에서 신속한 사고정보 입력을 통해 출동요원의 업무효율을 증대할 수 있도록 했다.

DB손보 관계자는 “사고접수부터 완료시점까지를 통합적으로 관리할 수 있게 돼 신속한 현장조치는 물론 보다 안정적인 고객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다각적인 디지털 전환을 통해 더욱 손쉽고 빠른 보상서비스를 제공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박재찬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29 09:27:51 수정시간 : 2021/09/29 09:27: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