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세대는 17%만 대면가입해 상대적으로 금리혜택
  • 60대 이상의 비대면 적금 가입 비율이 19%에 불과해 노년층 대다수가 비대면 가입으로 인한 우대금리 혜택을 받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민병무 기자] 60대 이상은 인터넷, 모바일 등의 사용이 익숙하지 않은 대면으로 적금을 신청하는 경우가 많아 2030에 비해 상대적으로 우대금리 혜택을 받지 못하고 있다. 6070의 비대면 적금 가입 비율이 19%에 불과해 노년층 대다수가 비대면 가입 금리 혜택을 누리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윤관석 의원이 금융감독원을 통해 받은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 등 5대 시중은행의 연도별 적금 비대면 가입 비율 자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기준 60대 이상 적금 가입자의 80.9%가 대면 가입을 한 것으로 파악됐다. 반면 같은 기간 20·30대의 비대면 적금 가입 비율은 82.8%에 달했다.

인터넷뱅킹 활성화 유도와 통장 발급으로 인한 종이 낭비를 줄이기 위해 대부분의 은행들은 인터넷, 모바일 등 비대면으로 적금을 신청할 경우 별도의 우대금리를 적용하고 있다.

비대면에 익숙지 않아 여전히 대면 적금 가입을 선호하는 60대 이상의 대부분은 ‘온라인 채널 가입 우대금리’를 받지 못하고 있다는 의미다.

최근 5년간 5대 시중은행의 적금 상품 대면·비대면 가입 비율을 살펴보면 비대면 가입 비율은 2017년 35.5%, 2018년 44.5%, 2019년 55.8%, 2020년 58.5%, 올해 상반기 63.7%로 꾸준히 상승했다.

특히 2019년부터는 적금 비대면 가입 비율(55.8%)이 대면 가입 비율(44.2%)을 앞질렀다.

연령별 적금 대면·비대면 가입 비율을 보면, 2030세대는 비대면 적금 가입을 선호하는 경향이 해가 갈수록 뚜렷해졌다. 특히 30대는 올해 상반기 기준 가입자의 86.7%가 비대면으로 적금에 가입한 것으로 나타나 전 연령층 가운데 가장 높은 비대면 가입률을 보였다.

반면 60대 이상은 올 상반기에도 80% 이상이 대면으로 적금에 가입하고 있었다.

작년 기준 5대 시중은행에서 60세 이상이 비대면으로 적금에 가입해 우대금리를 적용받은 비율은 평균 19.4%였으며 은행별로는 우리은행 34.1%, 신한은행 29.2%, 하나은행 25.3%, 농협은행 4.9%, 국민은행 3.6% 순으로 높았다. 반면 20·30대는 우대금리 적용 비율이 77.4%나 됐다.

윤관석 의원은 “인터넷·모바일뱅킹 서비스 이용률의 세대 양극화가 심화하고 있어 청년층에 비해 온라인 환경에 친숙하지 못한 노년층의 손해가 커지고 있다”며 “노년층을 비롯한 디지털 금융 소외계층에 대한 금융교육 등의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민병무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29 09:09:45 수정시간 : 2021/09/29 09:09: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