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신한금융투자는 홍콩계 사모펀드 젠투파트너스 펀드 환매 중단 사태와 관련해 투자자들에게 투자 원금의 40%를 미리 지급하기로 했다고 28일 밝혔다.

신한금융투자는 이날 이사회를 열어 젠투 펀드 투자자에게 투자금 4200억원의 40%를 가지급하기로 결정했다.

가지급금을 받은 투자자는 향후 자금 회수 시 회사와 최종 정산 절차를 거치게 된다.

회사는 자금 회수를 위해 젠투파트너스를 상대로 소송 등 법적 대응을 진행할 방침이다.

작년 젠투파트너스는 신한금융투자 등을 통해 국내에 판매한 약 1조3000억원 규모의 펀드가 코로나19 사태로 손실을 내자 환매를 중단했다.

기자소개 이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28 21:09:19 수정시간 : 2021/09/28 21:09: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