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성유 캠코 사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문성유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 사장이 사의를 표명했다.

28일 금융권에 따르면 문 사장은 추석 연휴 직후 금융위원회에 개인 사유로 다음 달 안에 캠코 사장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지난 2019년 12월 3년 임기로 취임한 문 사장은 내년 말까지 임기가 남은 상태다.

제주도 출신인 문 사장은 내년 지방선거에서 제주도지사 선거에 출마할 뜻을 주변에 밝힌 바 있다.

기자소개 이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28 14:38:22 수정시간 : 2021/09/28 14:38: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