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 신용융자 18개월새 4배 급증해 26조 육박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코스피 3000' 시대가 열리자 빚을 내 주식 투자를 하는 일명 '빚투'도 사상 최대 규모로 커졌다. 최근 증시 변동성이 커지면서 빚을 갚지 못한 투자자에 대한 강제 주식처분(반대매매) 또한 덩달아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3월부터 올해 8월까지 주식 신용융자 잔고는 6조6000억원에서 25조7000억원으로 4배 급증했다. 신용융자 잔고는 개인 투자자가 증권사에서 돈을 빌려 주식을 매수한 금액이다.

반대매매 역시 지난 달 하루 평균 84억8000만원으로 한 달 전에 비해 2배 급증해 연중 최대치를 기록했다.

반대매매는 빌린 돈을 약정한 만기까지 갚지 못할 경우 증권사가 고객의 의사와 상관없이 그의 보유 주식을 강제로 매도 처분해 대출을 회수하는 것을 말한다.

반대매매 규모가 커지면 증시에 큰 부담을 줄 수 있다. 신용거래의 경우 주가 급락시 신용거래 담보유지비율 미달, 반대매도 물량 증가, 또다시 주가 급락으로 이어지는 연쇄작용으로 투자손실을 가속화할 수 있다.

예고돼 있는 미국의 테이퍼링(자산 매입 축소) 등으로 외국인 수급도 원활하지 않은 상황에서 '빚투' 투자자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이에 금융당국도 소비자 경보 '주의'를 발령했다. 금융감독원은 전날 13개 증권사와 영상회의를 열고 증권사별 신용공여 현황과 관리 방안 등을 점검했다.

이날 회의에서 금감원은 현재 자기자본 100% 이내인 증권사 신용공여 한도를 자체적으로 관리해 빚투 증가세를 억제해 줄 것을 주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금감원은 "신용거래를 통한 레버리지 투자의 경우 주가 상승시에 추가이익이 발생하나 주가 하락시에는 추가손실이 발생한다"고 전했다.

이어 "보유주식의 가격이 단기간에 급락하는 경우 보유주식 전부가 반대매도 될 수 있으며 매도금액이 신용융자잔액에도 못 미칠 경우에는 소위 '깡통계좌'가 돼 원금을 초과하는 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며 "최근 가계대출 증가세의 적정한 관리를 위해 금융회사의 대출한도 관리가 강화되고 시중금리도 상승하는 추세에 있어 추가담보 납입을 위한 자금 확보가 용이하지 않을 수 있다"고 했다.

기자소개 이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28 14:11:39 수정시간 : 2021/09/28 14:24: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