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은보 금감원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정은보 금융감독원장은 28일 미국과 중국 등 대외 리스크에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원장은 28일 열린 임원 회의에서 "미국에서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과 기준금리 인상 논의가 본격화하고, 헝다 그룹 사태 등에 따라 중국 부동산 부문의 부실 우려가 고조되고 있다"면서 이런 리스크에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그는 "국내에서도 기준금리 추가 인상 가능성이 상존하는 등 대내외 리스크 요인이 동시다발적으로 부상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런 리스크들이) 외환, 주식, 부동산, 가상자산 시장에서까지 전반적인 변동성을 확대할 가능성이 있다"면서 "상호연계성과 상승작용으로 인해 파급력이 증폭하는 '퍼펙트 스톰'이 생길 수 있으므로 리스크를 면밀히 살펴야 한다"고 말했다.

금감원은 29일부터 매주 '대내외 리스크 상황점검 태스크포스(TF)' 회의를 열고, 금융시장과 금융권 외화유동성의 상황을 점검하기로 했다. 필요할 경우 금융위원회, 기획재정부 등 기관과 협조해 감독 대응을 모색할 예정이다.

회의는 일단 특별한 지시가 없는 한 올 연말 이후에도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

기자소개 이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28 14:03:38 수정시간 : 2021/09/28 14:03: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