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정우교 기자] 키움증권은 27일 삼성SDI에 대해 소형전지, 전자재료 부문이 선전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투자의견은 '매수'로 상향했으며 목표주가는 기존 90만원을 유지했다.

삼성SDI의 3분기 영업이익은 3541억원으로 전망됐다. 김지산 키움증권 연구원은 "자동차 전지가 반도체 수급난 영향으로 일부 매출 차질이 불가피하지만 소형전지, 전자재료가 기대 이상으로 선전하고 우호적 환율 여건의 도움을 받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 연구원은 "자동차 전지는 유럽 고객사들이 생산 차질 이슈와 함께 전기차 중심 전략을 운영하는 과정에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전기차 물량이 감소할 것"이라며 "다만 일부 매출이 이월되면서 4분기 매출 증가폭이 확대되는 계기가 되겠다"고 말했다.

이어 "소형전지는 원형전지의 호황이 돋보인다"며 "전동공구, 모빌리티, EV향 수요 강세가 지속되는 가운데 판가 상승 효과가 더해져 높은 수익성을 실현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전자재료에 대해서는 "고부가인 OLED소재가 스마트폰 신모델 출시, 노트북 등 응용처 다변화 효과에 힘입어 호조를 기록하고 편광필름은 언택트 수요 둔화 우려 속에서도 전분기 수준의 양호한 실적을 달성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기자소개 정우교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27 08:40:01 수정시간 : 2021/09/27 08:57: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