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비트·빗썸·코인원·코빗 4대 거래소 과점체제 개막
  • 4대 코인거래소 과점체제가 막을 올린 가운데 일부 폐쇄 가상자산거래소 일부는 홈페이지 접속이 안되거나 존재하는지조차 불분명해 ‘먹튀’ 우려가 커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민병무 기자] “거래소 접속이 안돼요.” 특정금융거래정보법(특금법)에 따른 가상자산(코인) 사업자 신고 마감으로 업비트·빗썸·코인원·코빗 등 4대 코인 거래소의 과점 체제가 막을 올린 가운데, 폐쇄 거래소 일부는 홈페이지 접속이 안되거나 존재하는지조차 불분명해 ‘먹튀’ 우려가 커지고 있다.

업계에서는 이번에 원화 마켓(원화로 코인을 매매하는 시장) 운영을 중단한 채로 신고를 마친 대다수 거래소가 이른 시일 안에 은행 실명확인 입출금 계정(실명계좌)을 받지 못하면 4대 거래소 체제는 더욱 공고해질 것이라는 전망이다.

사업자 신고를 못 해 문을 닫아야만 하는 거래소 중 일부는 사이트조차 찾기 쉽지 않아 거래소가 투자자 예치금을 횡령하는 사례도 잇따를 가능성도 있다.

26일 연합뉴스와 가상자산 정보 사이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24일 오전 10시 현재 거래소 코인빗의 최근 24시간 거래대금은 27만5059달러(약 3억2400만원)다.

원화 마켓 운영 종료를 공지한 19일의 24시간 거래대금(748만2802달러)보다 96.3%나 급감했다. 원화 입금 중단을 공지한 직후인 이달 2일(1억187만5303달러)과 비교하면 99.7%나 줄어든 수치다.

코인빗은 올해 5월 초까지만 해도 100억달러대의 거래대금을 유지하며 업비트, 빗썸에 이어 업계 3위를 달렸다.

원화 마켓 폐쇄에 따른 거래 축소는 4대 거래소를 제외한 다른 곳에서도 비슷할 것이라는 게 업계의 전망이다.

원화 마켓이 없으면 원화를 바로 출금할 수 없으므로 고객 이탈이 이어질 것이라는 예상인데, 고객뿐만 아니라 인력 이탈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한편으로는 4대 거래소 체제로 시장이 재편되면서 한동안 거래 자체가 얼어붙을 수 있다는 예상도 나온다.

코인 마켓만 운영하는 거래소들은 투자자들 사이에 일종의 ‘딱지’가 붙었을 가능성이 크다.

검증 책임을 떠안은 은행들이 만나주지조차 않아서 실명계좌를 확보하지 못했다는 게 이들의 해명이지만, 결과적으로 4대 거래소만큼 준비가 되지 않았다는 투자자들의 인식은 불가피하다.

이 때문에 이른 시일 안에 실명계좌를 확보하지 못하면 투자자 사이에서 잊힐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업계에서는 기존 4대 거래소들의 은행 실명계좌 계약이 종료되는 시점이 중소 거래소들에는 기회일 수 있다고 본다.

한 거래소 업계 관계자는 “적어도 올해까지는 일단 4대 거래소 중심으로 움직일 것이다”라며 "빗썸, 코인원과 NH농협은행의 실명계좌 계약 연장 기간이 끝나는 내년 1분기 안에는 중소 거래소들도 실명계좌를 확보할 기회를 잡을 수 있다“고 말했다.

4대 거래소, 특히 업비트의 시장 지배력이 지대하지만 실명계좌 확보 거래소가 추가로 나타난다면 업계 판도에 어느 정도 금이 갈 수도 있다.

정보보호관리체계(ISMS) 인증과 실명계좌 모두를 확보하지 못해 말 그대로 폐쇄해야 하는 거래소 중에서는 투자자의 돈을 횡령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코인빗도 이달 16일 서버 점검을 이유로 사흘 가까이 사이트 접속을 막아 투자자들을 불안에 떨게 했다.

특히 각 포털사이트를 통해 확인했을 때 홈페이지 접속이 안 되거나 존재하는지조차 불분명한 거래소들이 많아 향후 예치금 반환이 제대로 이뤄질지 지켜봐야 한다.

최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강민국 의원실 등을 통해 각 거래소의 투자자 예치금 규모가 최초로 공개됐지만, ISMS 인증조차 받지 못해 폐업해야 하는 대다수 거래소는 그 규모가 여전히 ‘깜깜이’다.

폐업 거래소 가운데 알리비트 한 곳만 의원실 요청에 답했는데, 그마저도 회원수(8월 말 현재 5693명)만 밝혔을 뿐이다.

알리비트는 최근 공지에서 “23일부로 거래소 서비스를 종료하게 됐다”며 “종료 시점까지 암호화폐(코인) 출금을 못 하신 회원님들은 보유 잔고를 재단으로 귀속시킬 예정이니 해당 재단에 문의하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한 거래소 관계자는 “거래소가 없어지는 와중에 분명히 (투자자 돈을 갖고) 도망가는 거래소도 있을 것이다”라고 주의를 당부했다.

기자소개 민병무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26 10:32:57 수정시간 : 2021/09/26 10:32: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