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동학 개미 운동'과 공모주 청약 열풍 등으로 주식 투자에 대한 관심이 뜨거웠던 지난 한 해 주식 거래액이 1년 전보다 7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민형배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아 17일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국내 상위 20개 증권사에서 발생한 주식 거래액은 2018년 1경9578조2351억원에서 2019년 2경760조4802억원으로 6%가량 늘어난 뒤 지난해 3경5397조3456억원을 기록, 70.5% 증가했다.

올 1∼6월 주식 거래액은 1경9465조4697억원으로, 2018년 한 해 수준에 이미 근접했다.

경로별로 보면 홈트레이딩시스템(HTS)을 통해 가장 많은 금액이 거래된 것으로 확인됐다. HTS의 주식거래 금액은 2018년 8806조7382억원에서 2019년 8762조8016억원으로 소폭 감소했다가 지난해 1경6029조7686억원으로 두 배 가까이 증가했다. 올 6월까지는 8283조9671억원이 거래됐다.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의 비중은 꾸준히 커지고 있다. MTS를 통한 주식 거래 비중은 2018년(11.6%·2273조6065억원)과 2019년(11.8%·2466조3004억원) 모두 10% 초반대였지만 지난해 18%(6385조5363억원)로 껑충 뛰었다. 올 6월까지는 3944조4883억원이 거래돼 전체 거래액 중 20.2%를 차지했다.

주식 거래가 폭등하면서 증권사가 벌어들인 주식거래 수수료도 2019년 2조1712억원에서 지난해 5조835억원으로 두 배 넘게 증가했다. 올 3월까지 발생한 주식거래 수수료는 1조6981억원에 달한다.

증권사별로 보면 미래에셋증권이 지난해 주식거래 수수료로 7068억원을 벌어들여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삼성증권(5850억원), NH투자증권(5756억원), KB증권(5644억원), 키움증권(4128억원)이 뒤를 이었다.

민 의원은 "금융당국은 소득이 불안정한 계층이 투자 관련 불법행위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도록 교육 등에 앞장서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에서도 증권사들은 높은 수익을 달성했다"며 "기업들은 환경·사회·지배구조(ESG) 투자 및 코로나19 관련 금융 지원 등 사회적 책임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이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7 09:48:28 수정시간 : 2021/09/17 10:02: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