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한국투자증권은 17일 KCC글라스에 대해 국내 건축용 판유리 시장의 54%를 점유하고 있어 창호재 수요 증가가 긍정적으로 추가에 반영될 것이라고 봤다.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9만2000원을 유지했다.

강경태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신축 아파트 건설 현장의 중간재 투입 본격화와 자가 보유 가구들의 리모델링 수요로 인한 건축용 판유리 매출이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며 "한정된 설비, 증가하는 수요, 수입 비중 상위 국가의 수입단가 상승은 KCC글라스의 판유리 내수 판매가격 인상을 기대하게 하는 요인"이라고 말했다.

그는 완성차 업체의 고급 차종 생산 비중 상승으로 인한 자동차 안전유리 판매단가 상승도 투자 포인트로 꼽았다. 고급 차종의 일반 접합유리, HUD 및 차음 유리 등 고기능성 유리 설치 면적이 확대될 것이란 예상이다.

또 강 연구원은 "계열분리를 마무리하기 위한 그룹사 최대주주 간 지분스왑이 기대된다"면서 "KCC 정몽진 회장이 보유한 KCC글라스 보통주 지분 가치 확대에 주목한다"고 말했다.

국내 신축 아파트 건설 현장의 공정별 건자재 수요 증가는 미국의 사례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지난 5월 전미주택건설업협회(NAHB)에서 주택건설업자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의 94%가 골조용 목재 공급부족을 호소했다. 강 연구원은 "신규주택 착공건수가 급증하는 구간에서 실시한 설문조사임을 감안하면, 건설 초기 현장의 골조용 자재 조달이 가장 어려웠을 것이라 예상할 수 있다"면서 "단독 목조주택의 시공 기간을 감안할 때, 지금은 중간재를 투입하는 현장이 증가하는 시점"이라고 전했다.

그는 "대표적인 중간재는 창호(공급부족 응답률 87%)이며, PVC, 알루미늄을 제외하면 가장 중요한 창호재는 유리"라며 "창호 제작을 위한 판유리 공급 부족은 미국뿐만 아니라 국내에서도 나타나고 있으며 국내 건축용 판유리 시장의 54%(2020년 기준)를 점하고 있는 KCC글라스에 유리하다"고 덧붙였다.

기자소개 이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7 09:05:40 수정시간 : 2021/09/17 09:05: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