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우리은행
[데일리한국 이혜현 기자] 우리은행은 정보보안 아이디어 발굴을 위한 ‘내가 해커라면’ 블랙스완 공모전을 메타버스 플랫폼에서 실시했다고 15일 밝혔다.

블랙스완은 도저히 일어날 것 같지 않지만 일단 발생하면 엄청난 충격을 줄 수 있는 사건을 의미한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로 대면 접촉을 피하고, 현장감 있게 제안 발표를 들을 수 있는 메타버스 회의공간에서 금융보안원 및 그룹사와 함께 아바타를 활용해 진행됐다.

이번 공모전은 ‘외부반출 승인 파일에 대한 관리체계 구축’ 제안을 비롯해 총 6건이 채택됐으며, 우리은행은 금융IT전문 그룹사인 우리FIS와 함께 실제 업무에 적용할 계획이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최근 보안위협이 고도화됨에 따라 해커의 관점에서 보안취약점을 발견하고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이번 공모전을 실시했다”며 “우리은행의 정보보호 수준이 더욱 높아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우리은행은 지난 6월 국제표준 개인정보보호 인증(ISO 27001)에 이어 국가공인 개인정보보호 인증(ISMS-P)까지 획득함으로써, 금융권 최초로 국제표준과 국가공인 인증을 동시에 획득한 바 있다.

기자소개 이혜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5 11:00:51 수정시간 : 2021/09/15 11:00: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