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룸버그 원자재 지수 추종…제비용 업계 최저 수준
  • 사진=메리츠증권
[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메리츠증권은 국내 최초로 블룸버그 원자재 지수를 추종하는 상장지수증권(ETN)을 출시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신규상장된 ETN은 ETN은 △메리츠 금 선물 ETN(H) △메리츠 레버리지 금 선물 ETN(H) △메리츠 인버스 2X 금 선물 ETN(H) △메리츠 은 선물 ETN(H) △메리츠 인버스 은 선물 ETN(H) △메리츠 레버리지 은 선물 ETN(H) △메리츠 인버스 2X 은 선물(H) 등 총 7종목이다.

해당 상품들은 미국상품거래소에 상장된 금·은 선물수익률을 기초지수로 한다. 금,은 선물 각각의 일간 수익률 -2배에서 +2배까지 투자가 가능하다. 또한 환헤지를 통해 환율 변동 위험없이 거래가 가능하며 5년이다. 제비용은 연 0.40~0.60%로 금·은 선물 관련 ETN 상품 중 업계 최저 수준이다.

이중훈 메리츠증권 파생본부장은 "투자자들이 원자재 ETN에 장기투자 시 비용부담을 줄일 수 있도록 제비용을 업계 최저수준으로 결정했다"면서 "향후에도 시장의 투자수요를 충족시킬 수 있는 다양한 ETN상품을 출시해 상품 라인업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전문투자자가 아닌 개인 투자자가 레버리지 상장지수 상품에 처음 투자하는 경우 금융투자교육원 사전교육과 기본예탁금 1000만원이 필요하다. 자세한 사항은 메리츠증권 또는 블룸버그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기자소개 이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4 20:12:11 수정시간 : 2021/09/14 20:13: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