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협약식에 참석한 하나금융공익재단 이진국 이사장(사진 오른쪽)과 고려대학교 의료원 김영훈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하나금융그룹
[데일리한국 이혜현 기자] 하나금융공익재단은 고려대학교의료원과 노인 의료복지와 취약계층 보건 의료향상을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양 기관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ESG 경영 확대, 의료접근성 강화, 보건의료 자문, 사회공헌활동에 관한 사항 등 협력의 기회를 공동으로 모색해 관련 역량을 공유하고 상호 간 부족한 부분은 보완하기로 했다.

또한 지역사회 의료발전과 노인 및 취약계층 보건의료 향상을 위한 협업을 통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고 국민 보건 향상을 위해 적극 노력할 예정이다.

하나금융공익재단은 2006년 저출산, 고령화의 사회문제를 해결하는데 목적을 두고 설립돼 노인요양시설인 하나케어센터와 영유아 보육시설 건립운영 등 공익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진국 하나금융공익재단 이사장은 이번 협약식에서 “앞으로 취약계층의 의료복지가 획기적으로 향상되기 위해 하나금융공익재단과 하나케어센터가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이혜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0 10:44:56 수정시간 : 2021/09/10 10:44: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