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정우교 기자] 한화투자증권은 9일 원익IPS에 대해 2분기 호실적을 거뒀다고 평가했다. 이와 함께 연말 예정된 수주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투자의견은 '매수', 목표주가는 6만 3000원으로 유지했다.

원익IPS는 지난 6일 2분기 연결 매출액 4325억원, 영업이익 1008억원, 당기순이익 760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이순학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원익IPS는 2분기 호실적을 기록했다"면서 "반도체 장비 3678억원, 디스플레이 장비 647억원을 기록하며 반도체 장비 매출 비중 확대로 수익성이 개선됐다"고 말했다.

그는 "3분기 매출액은 4000억원을 소폭 하회할 전망"이라며 "2분기 선인식된 부분이 있어 기존 당사 추정치에서 2분기와 3분기 실적이 뒤바뀐 상황이라고 볼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평택2공장의 잔여 공간 투자와 평택 3공장의 투자는 연말부터 수주가 시작될 예정"이라면서도 "원익IPS의 실적에 반영되는 시기는 아주 빨라야 1분기 말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내년 삼성전자의 디램 1a와 낸드 V7투자가 본격화될 경우 단위 캐피당 매출액은 증가할 수 있다는 측면에서 원익IPS에 긍정적"이라고 덧붙였다.

기자소개 정우교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8/09 08:41:38 수정시간 : 2021/08/09 08:41: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