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신한은행
[데일리한국 이혜현 기자] 신한은행은 세종문화회관 체임버홀에서 신한음악상 수상자들이 참여하는 클래식 공연 ‘S-클래식 데이(Classic Day)’를 개최한다고 5일 밝혔다.

신한은행과 세종문화회관은 진옥동 은행장의 제안으로 지난 6월 문화예술후원 업무협약을 맺고 매년 여름 신한음악상을 통해 배출된 전도유망한 클래식 연주자들의 연주회를 정례화 하기로 했다.

첫 공연으로 오는 26일 오후 7시반 세종문화회관 체임버홀에서 S-클래식 데이(Classic Day)를 개최한다.

이번 공연에는 김민지(첼로, 신한음악상 3회 수상), 박규민(바이올린, 신한음악상 3회), 김정래(성악, 신한음악상 4회), 선율(피아노, 신한음악상 9회), 김송현(피아노, 신한음악상 12회)가 참여해 수준 높은 클래식 연주를 선사한다.

공연 좌석은 오늘부터 세종문화회관 홈페이지에서 신청할 수 있다.

선정된 신청자는 1000원의 부담없는 가격으로 최고의 클래식 영재들의 펼치는 공연을 관람할 수 있다.

공연 좌석의 일부는 세종문화회관과 연계된 문화소외 계층에게 나눠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에 나눔의 의미를 더할 계획이다.

한편 신한은행은 친환경·상생·신뢰의 ESG 실천을 위해 발달장애 연주자와 신한음악상 수상자가 함께 만드는 ‘위드 콘서트(With Concert)’, 역삼동 소재 신한아트홀을 중고등학생에게 무료로 대관하는 ‘신한라이브클래식’ 등 다양한 문화예술 지원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기자소개 이혜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8/05 10:39:54 수정시간 : 2021/08/05 10:39: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