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적 자산배분 비율 포트폴리오 구성…대신증권·우리은행 등서 가입
[데일리한국 정우교 기자] 키움투자자산운용은 MZ세대의 노후준비를 위한 '키움 키워드림 TDF 2050' 시리즈를 신규 출시했다고 5일 밝혔다.

키움 키워드림 TDF 2050은 2050년을 은퇴시점으로 설정한 최적의 자산배분 비율로 포트폴리오를 구성·운용한다. 초기 비율은 성장자산(주식 등) 80%, 안전자산(채권 등) 20%로 현 시점에서 성장자산을 최대 한도로 투자해 운용한다.

또한 전세계 ETF와 인덱스 펀드 등에 주로 투자하는 패시브 전략도 구사한다. 해외자문 또는 위탁운용 게약이 있는 TDF와 달리 특정 운용사의 상품으로 구성된 포트폴리오에 대한 제약이 없어 비용·수익 측면에서 우수한 전세계 펀드들을 선별해 편입할 수 있다는 것이 특징이다.

키움 키워드림 TDF 2050은 대신증권, 우리은행, 키움증권, 하나은행 등에서 가입할 수 있다. 키움투자자산운용은 앞으로 판매사를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민주영 키움투자자산운용 퇴직연금 이사는 "우리나라의 DC형 계좌에 해당하는 미국의 401k에서는 20대 가입자가 연금 자산의 50% 가량을 TDF에 투자한다"면서 "한국에서도 TDF가 MZ세대의 노후준비를 위한 최적의 투자 솔루션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키움투자자산운용은 앞으로도 지속적인 TDF 라인업을 추가해 전생애적인 관점에서 연금투자 솔루션을 제공할 계획이다.

기자소개 정우교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8/05 10:36:45 수정시간 : 2021/08/05 10:44: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