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상반기 동남권 경제 리뷰 보고서…하반기 상승세 지속 전망
  • 사진=BNK금융그룹
[데일리한국 정우교 기자] 상반기 동남권 경제는 생산·수출·소비 등에서 회복 흐름을 보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5일 BNK금융그룹 소속 BNK경제연구원의 연구 보고서 '2021년 상반기 동남권 경제 리뷰'에 따르면 상반기 동남권 제조업 생산은 글로벌 수요 회복, 기저효과 등으로 전년동기대비 3.4% 증가했다.

1분기에는 1.6% 감소했으나 2분기 들어 8.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울산, 경남이 자동차·화학의 호조세, 자동차·기계 생산의 증가로 각각 7.9%, 1.5% 늘었다. 이에 반해 부산은 조선, 기계 등의 부진으로 3.1% 줄었다.

업종별로는 자동차(21.6%), 화학(6.0%), 기계(0.1%) 등이 증가했다. 이에 반해 조선(25.7%) 석유정제(7.4%) 금속(8.4%) 철강(1.5%) 분야의 생산은 줄었다.

수출은 전년동기대비 23.9% 증가한 624억9000만달러로 집계되면서 코로나 이전인 2019년 상반기(624억4000만달러) 수준으로 회복하는 모습을 나타냈다. 지역별 수출 증가율은 울산이 31.0%로 가장 높았으며 부산(29.0%), 경남(11.7%) 순이었다.

BNK경제연구원은 소비도 회복 흐름을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업태별로는 백화점(18.2%), 승용차·연료소매점(16.3%) 등이 증가세를 보였다. 반면 면세점(60.2%), 슈퍼마켓·잡화점·편의점(8.7%) 등은 감소했다.

생산·소비와 달리 고용시장은 회복이 지연되는 모습을 나타냈다. 보고서에 따르면 상반기 동남권 월평균 취업자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5000명이 줄었다. 업종별로는 제조업 취업자수가 4만명 감소했으며 서비스업 취업자 수는 2만9000명 증가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와 함께 동남권 아파트매매가격지수는 전년동기대비 상승 흐름을 이어간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울산의 상승률이 13.3%로 가장 컸으며 부산(12.9%), 경남(6.6%)로 이어졌다. 반면 동남권 전체 아파트 매매거래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6% 감소했다.

BNK경제연구원은 하반기에도 동남권 경제는 상승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내다봤다. 자동차의 경우 수출이 늘어나며 호조세를 보이고 조선업은 LNG선, 해양플랜트를 중심으로 회복세가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화학, 기계, 금속, 철강, 석유정제 등도 글로벌 수요·투자확대, 전방산업 개선 등으로 생산 증가세를 예상했다. 수출, 소비도 견조한 증가세를 보일 것으로 관측했으며 고용도 정부 일자리 정책이 지속되며 개선될 것으로 분석했다.

정영두 BNK경제연구원 원장은 "최근 델타 변이 바이러스 확산, 원자재 가격 상승 등 경기 불안요인이 확대되고 있지만 동남권 경제는 수출 증가 등에 힘입어 하반기에도 회복 흐름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정우교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8/05 10:21:25 수정시간 : 2021/08/05 10:21: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