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난 4일 비대면 화상으로 진행된 디지털 금융 혁신 분야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이주환 하나은행 정보보호본부장(사진 왼쪽)과 박철순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 소프트웨어시험인증연구소장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하나은행
[데일리한국 이혜현 기자] 하나은행은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와 디지털 금융 혁신 분야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디지털 금융 혁신과 대한민국 ICT 발전을 위해 상호 협력을 강화해나가기로 했다고 5일 밝혔다.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는 정보통신기술 표준 제정 및 보급을 위해 설립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전문 인증기관으로, 소프트웨어의 안정성 제고를 위한 시험·인증·자문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지난 4일 비대면 화상으로 진행된 협약식을 통해 하나은행과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는 디지털 금융 혁신 사업 및 정책 공유, ICT 시험·인증 분야 기술 교류, 차세대 디지털 금융서비스 개발 및 실증 연구, 디지털 전환 교육 등 융합형 디지털 금융 혁신을 위한 협력을 적극 추진할 예정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하나은행은 이종산업의 특화·혁신 ICT 및 정보보안 기술을 안정적으로 금융서비스에 이식할 수 있게 됐다.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는 그간 축적된 비금융 분야의 ICT 및 정보보안 기술을 금융 분야로 확대 적용해 첨단 금융서비스의 품질과 신뢰성 확보에도 이바지할 수 있게 됐다.

협약 체결과 동시에 양사는 하나은행이 자체적으로 추진해온 ‘전자서명인증사업자’ 준비에 역량을 우선 집중키로 했다.

하나은행은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의 자문을 바탕으로 하나원큐 사설 인증 고도화에 나선다.

더불어 하나금융그룹의 디지털 인재 육성을 위한 교육 플랫폼 DT University 교육 과정에 협회의 ‘TTA 아카데미’ 과정을 연동하는 것도 검토 중이다.

이주환 하나은행 정보보호본부장은 “하나은행의 금융 특화 ICT·정보보안 노하우가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의 ICT 표준화·검증 기술과 만나 융합형 디지털 금융 혁신의 초석이 마련됐다”며 “초개인화 시대를 맞아 손님맞춤형 서비스는 물론 손님들이 안심하실 수 있는 보다 높은 기술 신뢰도가 요구되는 만큼 믿을 수 있는 디지털 금융 플랫폼으로의 전환에 민관 양사가 협력해 시너지를 창출해내겠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이혜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8/05 09:22:51 수정시간 : 2021/08/05 09:37: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