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출액 8조3299억, 영업익 7033억 시현
  • 사진=한국투자증권
[데일리한국 정우교 기자] 한국투자증권은 상반기 순이익 5827억원을 기록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순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 1619억원 대비 259.9% 증가한 동기간 기준 역대 최대 실적이다. 상반기 매출액은 전년동기 14.5% 감소한 8조3299억원으로 나타났으며 영업이익은 308.5% 증가한 7033억원을 기록했다.

이번 실적은 투자은행(IB)과 위탁매매(브로커리지) 부문이 견인한 것으로 분석됐다. 자산관리(AM) 부문에서는 사모펀드 전액 보상 관련 1회성 비용으로 손익이 줄어든 것으로 파악됐다.

한국투자증권은 지난 6월 판매 책임이 있는 부실 사모펀드에 대해 투자 원금 전액을 보상하기로 결정하고 현재 보상업무를 마무리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단기적으로 발생하는 비용보다 고객 신뢰회복과 이를 토대로 한 장기적인 영업력 강화를 우선으로 판단한 결정"이라며 "이러한 한국투자증권의 노력이 고객의 선택으로 이어지고 우수한 실적으로 입증돼 자본시장의 모범 사례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정우교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8/02 16:39:37 수정시간 : 2021/08/02 16:55: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