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상품 기획, 마케팅 제휴 등 협업 예정
  • 좌측부터 전연수 전북은행 부행장, 권오진 전북은행 부행장, 서래호 네이버파이낸셜 금융사업 책임리더, 김지식 네이버파이낸셜 법무정책 책임리더. 사진=전북은행
[데일리한국 정우교 기자] 전북은행은 네이버파이낸셜과 디지털 금융 서비스 개발, 비대면 마케팅 활성화를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협약식은 전북은행 본점에서 진행됐으며 권오진 전북은행 부행장, 서래호 네이버파이낸셜 책임리더 등이 참석했다. 앞으로 전북은행과 네이버파이낸셜은 디지털 금융서비스를 고도화하고 금융 혁신을 위한 기술을 협력할 계획이다. 또한 디지털 금융 환경에 맞는 금융 상품 기획, 마케팅 제휴 등에서도 협업할 예정이다.

서래호 네이버파이낸셜 책임리더는 "전북은행은 뛰어난 금융 전문성을 바탕으로 디지털 전환과 중금리 대출 등 금융소외계층을 위한 서비스 제공에 적극 앞장서 왔다"면서 "이번 협약을 통해 3000만 네이버페이 사용자, 46만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중소상공인을 위한 금융서비스를 제공하는 네이버파이낸셜과 시너지가 날 것"이라고 밝혔다.

권오진 전북은행 부행장은 "전북은행은 지역 사회 상생에 앞장서 온 향토은행으로서 디지털과 비대면으로 대표되는 시장 변화에 맞설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디지털 혁신을 준비하고 있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고객들을 위한 다양한 디지털 금융 상품 개발과 비대면 고객 서비스 개선에 앞장설 것이며 네이버파이낸셜과도 긴밀한 협업 관계를 구축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정우교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28 13:36:45 수정시간 : 2021/07/28 15:1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