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카카오뱅크 공모주 일반 청약에 58조원 가까운 증거금이 모였다. 청약 참여자는 186만명을 넘었다.

27일 카카오뱅크 청약 마감 결과 증권사 4곳에 들어온 청약 증거금은 총 57조7891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

증거금은 중복 청약이 가능했던 SK아이이테크놀로지(80조9000억원)나 SK바이오사이언스(63조6000억원)에는 미치지 못하는 규모다.

최종 통합 경쟁률은 181.1대 1로 집계됐다.

증권사별 경쟁률은 한국투자증권이 203.1대 1로 가장 높았다. 이어 현대차증권 174.3대 1, KB증권 167.9대 1, 하나금융투자 167.3대 1 순이었다.

청약 건수는 4개 증권사를 통틀어 186만43건을 기록했다.

일반 청약을 마무리한 카카오뱅크는 다음 달 6일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한다.

기자소개 이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27 16:30:35 수정시간 : 2021/07/27 16:30: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