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연기관보다 수리비 더 많은데 보험료는 되레 낮아
[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금융당국이 보험사들에 전기차 보험 관련 특약 개정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지며, 이에 따른 보험료 인상이 불가피할 것이란 전망이 제기됐다.

보험사들 입장에서 전기차 보험은 이미 손해율이 높은 상품에 해당하기 때문이다.

23일 손해보험업계에 따르면 최근 금융감독원이 전기자동차 배터리 파손 시 손실금액을 손해보험사들이 전액 부담하는 내용의 전기차보험 특약 개정을 오는 8월 중 마련하라고 주문했다.

그동안 전기차 배터리의 파손사고로 전면교체가 필요한 경우 '자기차량손해' 보장에서 새 배터리 가격에 감가상각을 적용해 보험금을 지급했지만, 특약을 통해 배터리 파손 시 본인 부담 없이 새 배터리로 교체할 수 있게 된다.

현재 현대해상과 DB손해보험, KB손해보험, 캐롯손해보험은 금감원이 권고한 특약을 제공하고 있고 다른 업체들도 8월까지 해당 특약을 마련할 계획이다.

그러나 손보사들은 이미 전기차 보험료를 할인해 왔기 때문에 특약 등으로 인한 보험사의 손실이 커질 전망이다. 현재 전기차 보험료는 가솔린 차량에 비해 10~12% 가량 할인된 수준이다.

전기차 도입 초기 차량가격과 손해율 등을 검토한 결과 손해율이 일반 가솔린 차에 비해 낮았기 때문에 보험료를 낮게 책정했다. 그러나 전기차가 늘어나면서 사정은 달라졌다.

A손해보험사에 따르면 지난해 연료구분별 손해율은 전기차가 88.5%로 휘발유차(77.7%), 경유차(79.4%)보다 훨씬 높았다. 이유는 전기차의 경우 사고 후 수리 비용과 시간이 많이 소요돼서다.

보험개발원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전기차의 평균 수리비는 164만원으로 내연기관차보다 21만원 많았다. 전기차 평균 부품비도 95만원으로 내연기관차보다 19만원 더 비쌌다. 필수 부품인 배터리팩의 경우에도 2000만원을 훌쩍 뛰어 넘었다.

특히 테슬라는 다른 브랜드보다 배터리 부분의 수리 기간이 길고 비용이 비싸 보험사 손해율이 122.6%에 달했다.

손보업계 관계자는 "전기차 보급이 늘어나 과거 예상보다 주행거리가 늘어나고 사고도 많아지면 그에 따라 당연히 손해율도 더 높아질 것이다"며 "전기차가 정책과 연관이 깊은 만큼 현재는 업계가 당국의 주문을 받아들이고 있지만, 결국 손실은 보험료 인상으로 이어질 수 밖에 없다"고 전했다.

기자소개 이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23 08:00:07 수정시간 : 2021/07/23 08:07: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