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정적이고 균형 잡힌 사업 포트폴리유 유지 집중
[데일리한국 정우교 기자] NH투자증권은 2분기 영업이익 3930억원, 당기순이익 2705억원을 기록하며 사상 최대 분기 순이익을 달성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는 당기순이익 기준으로 전분기(2574억원) 대비 5.1%, 전년동기(2305억원) 대비 17.3% 증가한 실적이다.

NH투자증권에 따르면 2분기는 운용사업부문의 실적은 보수적인 운용 전략과 기보유자산 평가이익 등이 견인했다. 또한 WM부문은 디지털 채널 고객 자산이 확대되고 금융상품판매 수익의 성장이 영향을 끼쳤다.

IB부문은 주요 딜이었던 하이브 유상증자, 엔에이치스팩 19호 IPO를 성공적으로 수행했다. 1분기에 진행됐던 지오영 리파이낸싱, 금호리조트 매각자문 등의 딜로 인한 수수료수익이 발생하며 견조한 IB수익을 창출해 냈다.

NH투자증권 관계자는 "NH농협그룹과 시너지를 내고 디지털 비즈니스에 선제적으로 집중해 업계를 선도할 계획"이라며 "안정적이고 균형 잡힌 사업 포트폴리오를 유지하는데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정우교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22 18:13:48 수정시간 : 2021/07/22 18:13:48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