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바티스 표적치료제 ‘피크레이’ 유전자 변이 예후 진단
[데일리한국 정우교 기자] 클리노믹스는 글로벌 제약사 노바티스의 유방암 표적치료제 ‘피크레이(성분명:알펠리십)’ 투여를 위한 환자 예후 정보제공 동반진단키트 ‘PIK3CA’ 상품 판매를 개시했다고 22일 밝혔다.

지난 5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허가를 받은 노바티스의 경구용 유방암 치료제 피크레이는 PIK3CA 유전자변이 양성, 호르몬수용체 양성, 사람상피세포성장인자수용체2(HER2) 음성인 폐경 후 진행성 및 전이성 유방암에 내분비요법 후 질환이 진행된 경우에 처방하는 치료제이다.

클리노믹스가 판매 개시한 PIK3CA는 진행성 전이성 유방암 환자에 피크레이를 처방하기 전에 PIK3CA 유전자 변이의 예후 변화를 확인하는 동반진단 검사 상품이다. 보통 PIK3CA는 호르몬수용체 양성(HR+), 사람상피세포성장인자수용체2 음성(HER2-) 진행성 유방암 환자의 약 40%가 보유한 유전자 변이이다.

클리노믹스는 이번에 런칭한 유방암 ‘PIK3CA’ 외에도 비소세포 폐암의 표적항암제를 위한 동반진단 제품인 ‘ROS1’을 2018년부터 식약처로부터 인허가를 받아 국내 80여개 이상의 종합병원에 공급하고 있다.

클리노믹스 관계자는 "‘ROS1’과 ‘PIK3CA’ 외에 다수의 동반진단 상품, 서비스 출시는 물론 자체 개발한 암 진단·모니터링 상품인 ‘Cancer-PRIME(표적항암제 선정 의료기기)’ 공급 확대로 매출성장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정우교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22 09:58:20 수정시간 : 2021/07/22 09:58:20